Home / 오피니언 / 사설 / [사설] 방사선 문제, 국민의 입장에서 더 생각해야

[사설] 방사선 문제, 국민의 입장에서 더 생각해야

 《춘천사람들》이 한국원자력안전기술원(이하 ‘기술원’)에 검증을 요청해 지난달 31일 이루어진 춘천시내 방사선 검사는 속 시원한 답을 얻었다기보다는 더 많은 의문에 휩싸이는 결과를 낳았다.

 측정을 진행하면서 기술원 관계자가 한 말은 다음 세 가지 문장으로 요약할 수 있다. ‘다른 지역보다 높게 나타나지만 안전에 영향을 미칠 정도의 수치는 아니다.’ ‘원자력위원회 소관 사항이 아니다.’ ‘자연방사선 수치보다 높기는 하지만 이 정도 수치는 다른 지역에서도 많이 나오므로 염려할 수준은 아니다.’

 이 가운데 가장 많은 혼돈을 불러일으키는 말은 ‘다른 지역에서도 많이 나오므로 염려할 수준은 아니다’이다. 인터넷 등에서 돌아다니고 있는 방사선 관련 내용 가운데 기술원과 같은 정부 공식 기관의 도움을 받거나 그로부터 나온 문헌을 인용한 사이트에서 가장 많이 볼 수 있는 문장이다.

 생각해보자. 그렇다면 허용 피폭량을 정한 이유는 어디에 있을까? 지구 대부분의 저지대 지역에서 인류가 접하는 자연 피폭량은 2.4밀리시버트인데 ‘어떤 고지대에서는 7밀리시버트 정도의 자연방사선에 노출되어 사는데도 멀쩡히 잘 산다’는 이야기를 하게 되면 사람들은 이 내용을 어떻게 받아들일까? 혼돈일까 이해일까?

 이번의 춘천 실사에서도 이런 혼돈을 불러일으켰다. 남춘천 전철역의 역사에서 측정한 방사선량은 시간당 450나노시버트(nsv: 1/1000000밀리시버트)였다. 이에 하루 24시간, 일년 365일을 곱해 계산해보면 연간 피폭 방사선량은 394만2천나노시버트 즉 3.94밀리시버트가 된다. 사람들이 자주 드나들고 구조 자체가 개방되어 있는 공간이어서 같은 잣대로 비교하긴 어렵지만 안전 피폭량의 기준으로 가장 빈번히 인용되고 있는 방사선 작업자의 연간 허용선량인 2밀리시버트(msv)를 넘어서는 수준이다. 이런 내용에 대해서 조사를 실시한 기술원 기술진은 예의 그 ‘다른 지역’론을 들이댔다.

 기술원의 이번 실사는 이런 해석의 석연찮음 외에도 조사방법 자체에 있어서도 썩 명쾌하지 못한 모습을 보였다. ‘소유주 동의’를 핑계로 아파트 등 개인소유 건물의 실내측정을 하지 않은 것이 그 대표적인 예다. 이번 조사에 함께 한 ‘춘천방사능생활감시단’의 도움을 받을 경우 소유주 동의를 얻지 못할 상황도 아니었는데, 이를 제외하자고 주장한 처사는 쉽게 납득이 안 가는 일이다.

 방사선 측정이 시간당 얼마인가를 측정하는 일은 마치 비의 량을 측정하는 원리와 같다. 시간 당 몇 밀리미터의 비가 내렸는지를 재는 이유는 이런 정도의 양으로 몇시간 지속될 경우 총 얼마만큼의 물이 누적될 것인지를 예측하기 위해서다. 방사선이나 강우량이나 누적이 문제다. 겨울에 특히 라돈가스에 유의하자고 하는 이유는 자연 방사선이긴 하지만 환기가 거의 없는 겨울철에는 실내에 누적되어 큰 피해를 낳을 수 있기 때문이다.

 최근 미세먼지 저감대책을 내놓으라는 박근혜 대통령의 지시에 환경부가 관계부처와 협의해 지난 3일 내놓은 대책이 친환경차 보급 확대와 경유차 배기가스 관리 강화, 노후 석탄발전소 10기의 친환경적 처리와 같은 기존 정책의 재탕이라는 소식이 있다. 이번 기술원의 춘천실사가 환경부의 이러한 자세와 같아 보여 씁쓸하다.

One comment

  1. 방사선이 인체에 미치는 영향에 관하여는 일본 히로시마 원폭피해자들과 구소련의 체르노빌 원자력발전소 방사능물질 유출사고 등 비교적 높은 수준 (100mSv 이상)의 방사선 피폭을 받은 인구집단을 장기간 추적관찰한 결과에서 얻어진 게 대부분이고 생활방사선이 포함되는 그 보다 낮은 50~100mSv 이하의 방사선 피폭에 대해서는 인체에 어떠한 위해를 준다는 객관적 근거가 아직 확인된 바 없습니다
    이미 언급하신 것처럼 전지구적으로 연평균 자연방사선 피폭량은 2.4mSv라고 알려져 있으며 이는 평균값이기 때문에 이보다 적거나 많은 지역도 당연히 있는 것이지요 이러한 자연방사선은 우리가 통제할 수 없는 대상이기 때문에 이에 대해 일반인 기준의 선량한도인 연간 1mSv를 적용할 수는 없습니다 즉, 현실적으로는 인위적으로 조절이 가능한 방사선에 대해서 방사선피폭 누적량이 선량한도를 넘지않도록 관리해야 한다는 것으로 이해하는 게 맞을 겁니다 따라서 자연방사선에 대해 선량한도라는 잣대를 대고 이를 넘는다고 걱정스럽다고 하는 것은 지양되어야 합니다 방사성물질이 포함된 골재를 사용하여 만든 건물 또는 구조물에서 나오는 방사선도 결국 큰 범위에서는 자연방사선의 일부로 보아도 무방할 겁니다 다만 이런 경우에도 해당 장소에 특정 사람이 하루 24시간 365일 내내 붙어 있기 보다는 잠시 또는 제한된 시간 동안 머무는 경우가 대부분이므로 1년으로 환산한 방사선량을 모두 받게 된다고 전제하여 기사를 쓰는 것은 이를 보는 독자들에게 방사선에 대한 우려만 과대포장하는 일이 될 수 있습니다
    또 한가지, 법률에 규정된 방사선작업종사자들에 대한 선량기준 2mSv라는 내용은 근거가 없습니다(출처가 어디인지 확인하시고 정정보도 해 주셨으면 합니다) 정확하게는 5년간 100mSv로 규정되어 있고 1년으로 환산하면 20mSv가 됩니다 다만 이것도 특정 한해에 50mSv까지는 일시적으로 받아도 허용하는 특별조항도 있긴 합니다
    마지막으로 한가지 덧붙이자면 단위는 정확하게 알고 쓰시면 좋겠습니다 “시버트”라는 단위는 “Sv”라고 쓰지 “sv”라고 쓰지 않습니다 그리고 공간선량측정기에서 측정된 값을 표기할 경우에도 공간선량률을 표시할 거라면 nSv가 아니라 nSv/h로 써야 맞습니다

답글 남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