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뉴스 / 동네방네 / 육림고개 골목길에 자리 잡은 힐링 카페 ‘처방전’을 아시나요?

육림고개 골목길에 자리 잡은 힐링 카페 ‘처방전’을 아시나요?

한약과 차의 콜라보…시민들의 쉼터 역할 ‘톡톡’

한방카페 ‘처방전’의 신승택 대표
한방카페 ‘처방전’의 신승택 대표
 
 한방카페 ‘처방전’을 아시나요? 명동에서 육림고개로 이어지는 길 근처 망대길 골목에 이색카페가 있어 화제다. 그 주인공이 바로 ‘처방전’이다.

 ‘처방전’은 춘천에서 34년째 현대한약방을 운영해온 신승택(62세) 씨가 고민 끝에 지난 1월 말 오픈한 카페다. 그는 젊은 사람들도 한약을 잘 먹을 수 있는 방안이 뭘까 고민하다 전통 한약과 카페를 결합하면 젊은 사람들에게 더 친근하게 다가갈 수 있겠다는 생각에 이르렀다. 그 결과 지난 1월 말 카페 ‘처방전’을 오픈했다.

 ‘처방전’은 커피는 물론이고, 한약과 차를 결합해 부드러운 맛의 퓨전 한방차를 개발했다. 다른 한방카페와는 다르게 ‘처방전’은 신 씨가 실제 한약사이기 때문에 식품 외에 약으로 구분되는 것을 차에 이용할 수 있다. 또 젊은 고객을 대상으로 하다 보니 가격까지 저렴해 진정한 건강차를 합리적인 가격에 접할 수 있다. 게다가 대추칩, 가래떡 츄러스 등의 사이드 메뉴도 맛볼 수 있다.

 ‘처방전’이라는 상호명도 독특하다. 사실 이 상호명은 주변의 많은 반대를 무릅쓰고 탄생했다. 이전에는 가족이나 주변 사람들의 의견을 수렴해 ‘쉬엄쉬엄’이라는 이름으로 결정하려 했는데, 사람들의 입에 자주 오르내릴 수 있는 신선한 이름이었으면 좋겠다고 생각한 것이다.

 카페 ‘처방전’은 눈에 띄지 않는 골목에 있지만 사람들 사이에서 큰 인기를 몰고 있다. 카페가 생긴 지 1년도 채 되지 않았지만 250여개 이상의 블로그 포스팅이 올라왔고 인스타그램, 페이스북 같은 SNS에서도 입소문이 빠르게 퍼져 많은 홍보효과를 누렸다. 심지어는 춘천KBS, Olive 잡지사에서 직접 취재를 나오기도 했다.

 그는 “젊은 사람들뿐만 아니라 어린 자녀를 둔 부모님들도 카페를 방문하고, 나이가 지긋하신 어르신들도 오셔서 차를 마시고 간다”며 카페의 고객 연령층이 넓어 시민들의 진정한 힐링공간으로 자리 잡을 것이라고 밝혔다.

 평소 카페에 자주 방문했던 대학생 서아무개(21) 씨는 “주변에서 흔히 볼 수 없는 이색적인 곳이기도 하고, 분위기 좋은 카페에서 저렴한 가격에 건강을 챙길 수 있어서 자주 오게 된다”고 말했다.

 신 씨는 프랜차이즈 창업으로 카페의 인지도를 넓히고 싶지만, 아직은 확실하게 자리를 잡기 전이라 더 새로운 메뉴 개발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처방전’ 영업시간은 오전 10시부터 오후 10시까지다.

정서우 인턴기자

답글 남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