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뉴스 / 우리의 멋과 해학 가득한 민화 전시

우리의 멋과 해학 가득한 민화 전시

‘매혹의 우리 민화 展’, 11~30일 송암아트리움

한복희 作, <아름다운 인생>, 장지·수간분채.
 
 송암아트리움에서 2017 특별기획전으로 ‘매혹의 우리 민화 展’을 개최한다.
 
 우리의 생활 문화공간이 창출한 가장 한국적인 정서와 의미를 눈으로 확인시키는 전시가 될 것으로 기대를 모으고 있는 이번 전시는 권매화, 배미향, 안종중, 오순희, 이양순, 한복희 등 6명의 작가가 참여한다.
 
 화려하고 자유분방한 필치로 우리의 멋과 해학이 가득한 민화는 궁중에서부터 일반백성에 이르기까지 일상생활에서 널리 사용됐으며 곱고 화려한 색채로 규범에 얽매이지 않는 선조들의 꿈과 사랑이 그 멋으로 담겨 있다.
 
 민화는 부귀영화, 무병장수, 풍요다산, 벽사기복 등 길상의 의미를 담고 있는 그림이다. 민화는 채색화가 아닌 수묵화로 정의돼 왔던 한국의 그림을 다채로운 색을 지니고 자유로운 상상력을 지닌 진정한 의미에서 ‘대중예술’을 지향했다.
 
 송암아트리움 차문학 관장은 “민화 작가들은 우리 것을 사랑하고 좋아했기에 민화를 선택한 것”이라며 “예술은 자기의 몸과 마음을 불태우는 지경이 아니면 예술가가 될 수 없다”고 말했다. 또 “생활을 충실히 하는 것은 예술을 충실히 하는 것과 같은 것이며, 좋은 작품일수록 품격과 작가의 인격이 나타나며 향기가 나는 것이다. 그러므로 개성 있는 예술가들을 곁에서 바라볼 수 있는 것은 큰 행복”이라고 전했다.

김애경 기자

답글 남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