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뉴스 / “레고랜드 사업 조사특위 즉각 가동해야”

“레고랜드 사업 조사특위 즉각 가동해야”

시민사회단체 관계자, 레고랜드 토론회서 도의회에 강력 촉구
레고랜드 문제 해결 위해 ‘춘천시 역할론’ 제기되기도

지난 11일 국립춘천박물관 대강당에서 ‘중도 선사유적 현황과 레고랜드 개발의 문제’를 주제로 토론회가 열렸다. 고학규 시민기자
 
 중도 레고랜드 테마파크 조성사업과 관련해 춘천시민사회단체들이 강원도의회에 사업 전반에 대한 조사를 위해 특별위원회 구성을 주장하고 나섰다.
 
 이 같은 주장은 지난 11일 국립춘천박물관 대강당에서 열린 ‘중도 선사유적 현황과 레고랜드 개발의 문제’ 토론회에서 제기됐다.
 
 한림대 고고학연구소 심재연 박사의 ‘중도 선사유적의 성격과 현황’에 대한 발제와 춘천역사문화연구회 오동철 사무국장의 ‘중도 레고랜드 사업진행과 추진현황’ 발제에 이어 진행된 토론에서 춘천시민사회단체네트워크 권용범 사무국장은 레고랜드 사업으로 인해 매몰비용뿐만 아니라 시민들의 휴식처 상실과 아파트 가격 급등 등 지역사회 전반에 많은 문제를 야기했다면서 도의 집행부뿐만 아니라 도의회도 책임을 회피할 수 없다며 조속히 조사특위를 구성해 문제를 낱낱이 조사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에 대해 발제를 맡았던 오동철 사무국장 또한 이미 지난 6월 도의회에 조사특위 구성을 촉구하는 성명을 발표한 바 있다면서 조사특위를 통해서든 행정사무감사를 통해서든 문제를 정확히 파악하는 것이 가장 시급하다고 답변했다.
 
 이날 토론회에서는 중도 레고랜드 문제에 대한 춘천시의 역할론도 제기됐다. 애초에 춘천시가 사업시행자로 되어 있었기 때문에 춘천시의 역할이 있지 않겠느냐는 남상규 시의원의 질의에 오 사무국장은 사견임을 내세워 원점에서 재검토한다는 전제하에 춘천시가 강원도로부터 중도를 넘겨받아 선사유적공원이든 역사문화공원이든 사업을 추진할 수 있지 않겠느냐고 조심스레 전망했다. 그 근거로 중도가 춘천 내에 있고 춘천시민과 밀접한 관계가 있는데다 춘천시의 재정상황이 상대적으로 여유가 있다는 점을 제시했다.
 
 이와 더불어 주간신문 《춘천사람들》 전흥우 편집인은 개발에 대한 시민들의 인식전환과 더불어 시민단체들이 문제해결을 위해 정보공개 등 적극적으로 대응에 나설 것을 주문하면서 내년 지방선거에서 이슈화를 통해 레고랜드 문제를 해결할 계기로 삼아야 한다고 주장했다.
 
 춘천역사문화연구회와 춘천시민사회단체네트워크가 공동 주최·주관하고 주간신문 《춘천사람들》과 한국고고학회가 후원한 이번 토론회는 한림대 심재연 연구교수와 춘천역사문화연구회 오동철 사무국장의 발제, 춘천시민사회단체네트워크 권용범 사무국장과 남상규 시의원, 강릉대박물관 박영구 학예연구사, 주간신문 《춘천사람들》 전흥우 편집인이 토론자로 나섰다. 관련기사 2면

김애경 기자

Check Also

레고랜드, 개발사 임원 월급 30% 인상

민자유치 등 실적 없는데…대출이자까지 겹쳐 연 60억원 혈세 유출 11일 관련 토론회 기점으로 지역언론 비판기사 …

답글 남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