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뉴스 / 장애인 행정도우미 32명 모집

장애인 행정도우미 32명 모집

내년 1~12월 주민센터 등에서 근무
임금수준은 최저임금에 못 미치는 경우 많아


 
 춘천시가 장애인의 사회참여를 늘리기 위해 내년도 장애인 행정도우미 32명을 모집한다.
 
 모집인원은 1일 8시간 근무하는 일반형 24명, 4시간 이상 근무하는 시간제 8명으로 올해 채용 규모와 동일하다. 최종합격자는 내년 1월부터 12월까지 주 5일간 시청과 읍·면사무소, 동주민센터, 사업소, 시 산하기관에서 일하게 된다.
 
 대상은 시에 주민등록이 돼 있는 만 18세 이상 장애인으로, 보조인 없이 행정 관련 업무수행과 배치기관 업무보조가 가능한 사람이다. 최근 3년간 모집에 참여한 적 없는 장애인과 중증장애인을 비롯해 여성가장, 기초생활수급자, 차상위 계층은 채용 우선순위에 오른다. 또 전산이나 복지관련 자격증을 소지한 사람에게는 가점을 제공한다. 신청은 지난 12~13일 시 총무과를 통해 방문접수를 받았다.
 
 한국장애인고용공단이 지난 10월 발표한 ‘장애인 구인·구직 및 취업동향’에 따르면 올해 3/4분기 장애인 취업자 수는 7천103명으로, 지난해 같은 기간 5천541명보다 28.2% 증가했다. 임금수준은 100~149만원이 2천708명인 38.1%로 가장 많았고, 50~99만원은 11.7%를 차지했다. 40만원 미만을 받는 장애인 취업자도 39명(0.5%)으로 조사됐다.
 
 이처럼 장애인 근로자의 저임금은 최저임금법과 관련 있다. 현행 최저임금법 제7조는 고용노동부장관이 인가한 ‘정신장애나 신체장애로 근로능력이 현저히 낮은’ 사람에 대해서는 최저임금을 적용하지 않아도 된다고 명시하고 있다.
 
 한편, 춘천시가 제공하는 장애인 행정도우미 보수는 일반형은 월 157만4천원, 시간제는 월 78만7천원이다. 올해와 비교하면 일반형과 시간제는 각각 22만1천원, 11만1천원 늘어난 셈이다.
 
 도내 타 지역에서도 장애인 일자리사업이 추진되고 있다. 동해시는 일반형 16명과 복지형 24명 등 총 40명을 모집, 지난해 27명보다 13명을 증원 모집했다. 일반형 참여자로 확정되면 시청과 주민센터, 도서관 등에서 행정도우미로, 복지일자리 참여자는 공공기관 장애인주차구역 계도 및 환경정비 도우미로 근무하게 된다. 양양군의 경우 내년도 장애인 일자리사업 추진을 위해 1억5천600만원의 사업비를 편성, 일반형 6명과 시간제 2명 등 총 8명을 공개 모집했다. 합격자는 군청과 읍·면사무소, 장애인시설 등에서 행정도우미와 복지서비스 지원업무 등을 수행하게 된다.
 
 춘천시 장애인 행정도우미 최종합격자는 오는 26일 시 홈페이지 채용정보란에 게시된다.

▲문의=시 총무과(☎ 250-3234)

현진 시민기자

답글 남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