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뉴스 / 춘천시 농작물 재해보험료 지원 확대

춘천시 농작물 재해보험료 지원 확대

보험료 90% 지원서 95%로 늘려…“근래 이상기후 작물 피해 잦아”
도내 타 시군 자부담률은 20% 수준

 
 농작물 재해보험에 가입하는 농업인들의 비용부담이 낮아질 것으로 보인다.
 
 춘천시는 “지난해까지 보험료의 90%를 지원하던 것을 올해는 95%까지 높여 지급한다”고 밝혔다. “근래 이상기후로 농작물 피해가 불시에 발생하고 있는 데 따라 재해보험 가입을 높이기 위한 것”이라는 시의 설명이다.
 
 농작물 재해보험은 태풍·우박 등 자연재해로 농작물 피해를 입었을 때 그 피해를 적정하게 보전해주는 것이다. 시는 “강원도 내 시·군의 재해보험료 자부담률 20%에 비하면 춘천지역 농업인 부담은 아주 낮은 수준”이라며 적극적인 가입을 당부했다. 한편, 시는 재해보험 외에 농·임업작업 중 신체상해를 보상하는 농·임업인 안전보험에 대해서는 보험료 전액을 지원하고 있다.
 
 지난해 춘천에서는 봄 가뭄과 가을철 우박으로 많은 농가가 피해를 입어 농작물 재해보험의 필요성이 높다는 것이 증명됐다. 농작물 재해보험 가입은 지역농협에서 하면 된다. 재해보험 신청 시 작물품종에 따른 판매기간을 미리 확인해야 한다.
 
 ▲문의=시 농정과(☎ 250-3768)

오동철 기자

Check Also

[사설] 시민이 나서면 직접민주주의 만들어갈 수 있다

춘천시가 새로운 시정방향의 틀을 잡기 위해 출범시킨 ‘행복한 시민정부 준비위원회’의 하부 위원회 가운데 하나인 직접민주주의위원회를 …

답글 남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