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뉴스 / 도내 최대 서점 ‘데미안’, 복합문화 체험공간 역할 ‘톡톡’

도내 최대 서점 ‘데미안’, 복합문화 체험공간 역할 ‘톡톡’

각층마다 카페와 빵집 있어 거대한 북카페
1층엔 베스트셀러와 신간…2층 어린이 공간·LP코너, 인기 높아

서점 ‘데미안’의 1층 전경
서점 ‘데미안’ 2층에는 어린이 공간이 잘 마련돼 있다.
 
 지난해 12월 12일 온의동 풍물시장 근처에 문을 연 도내 최대 서점인 ‘데미안’.
 
 10만권의 도서 보유는 물론 각 층마다 다양한 공간 구성으로 시민들의 발길이 끊이지 않고 있다. 새로 지은 건물답게 깔끔한 외관부터 눈에 띈다. 서점 앞을 지키고 있는 파란 고릴라는 ‘데미안’의 마스코트다.
 
 4층으로 구성된 데미안은 각 층마다 카페와 빵집이 있다. 원하는 책을 골라 그 자리에서 즐길 수 있는 거대한 북카페의 모습이다. 1층은 베스트셀러와 신간들로 매장을 채웠다. 한 쪽에는 다이어리와 만년필 등 필기구들도 구입할 수 있도록 했다.
 
 2층은 어린이들을 위한 공간이다. 유아·아동서와 만화, 청소년을 위한 책들이 준비돼 있다. 매장 안쪽으로는 유아와 어린이들을 위해 마루로 된 공간을 마련했다. 다락방 느낌의 공간은 주로 어린 자녀를 둔 부모들이 이용하고 있다. 특히 한 쪽 공간을 가득 채운 LP코너는 고객들에게 가장 인기가 좋은 공간이다. 이곳에는 구하기 힘든 한정판 LP도 직접 들어볼 수 있는 공간을 마련해 사람들의 발길을 붙잡는다. 3층에는 컴퓨터, IT, 건축, 법률 등 전문서적들이 판매되고 있다.
 
 4층은 달아실 갤러리와 청오 차상찬 문고 전시장이 있다. 청오 차상찬은 춘천 출신 언론인이다. ‘개벽’, ‘별건곤’, ‘신여성’, ‘농민’, ‘학생’ 등 잡지의 편집자로 활약했다. 이곳에는 ‘개벽’은 물론이고 ‘신여성’, ‘어린이’ 등 우리나라 최초의 잡지들이 전시돼 있다. 또, 4층에 위치한 세미나룸에서는 책과 저자를 연계한 다양한 프로그램과 이색문화체험을 제공하고 있다.
 
 단순히 책을 사고파는 서점이 아닌 지역의 복합문화체험공간 거점으로 자리매김하고 있는 셈이다.

김애경 기자

답글 남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