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오피니언 / 기고 / [기고] 동계(冬季) 올림픽은 동계(動界) 올림픽!

[기고] 동계(冬季) 올림픽은 동계(動界) 올림픽!

몇 년 만의 한파에 동네마다 수도꼭지가 얼고 계량기가 터진다. 겨울이다. 춘천 인근의 사람들은 평창동계올림픽에 대해 뜨악하거나 좀 그런 편이다. 나만의 생각인가? 그러면 다행이겠지만, 어쨌든 그런 경향이 있는데 아마도 이것은 인근에서 벌어지는 행사가 아닐 뿐더러 이 행사 후 지역에 미치는 적자 후폭풍 소식 등 때문일 것이다. 흥행문제와 사후 활용문제. 이것은 올림픽의 주체인 IOC가 가장 고민하는 문제이기도 하다. 일은 무엇이든지 양지와 음지를 함께 갖고 온다.
 
 여기에 한 번쯤은 생각해볼 만한 것들이 있다. 만약에 동계올림픽이 없었다면 어땠을까 하는 것이다. 뭐 별 탈 없이 살고 있겠지. 하지만 서울에서 강릉까지 가는 전철이거나 서울에서 양양으로 이어지는 고속도로는 아직도 계획 중에 있을 것이다. 고작 그런 교통 SOC를 말하느냐고 생각할 수 있지만, 기실 그 고작이 이뤄지기가 쉽지 않다. 그 고작이라는 것이 해방 이후 지금까지 강원도에 새로 놓인 철도가 하나도 없었다면 이해가 좀 쉬울까. 가끔 남도 쪽을 가다보면 어디든 잘 놓인 길들을 보며 놀랐다. 그러면서 드는 생각이 어쩔 수 없이 강원도의 정치력, 혹은 힘이었다. 걸어간다면 모를까 차를 운전한다면 아무래도 길이 편한 것이 좋으니까 드는 생각이었다. 어쨌든 이 사실 하나만이라도 올림픽의 분명한 기여라고 본다.
 
 여기에다 이 모든 걱정을 상쇄하는 것이 북한과 교류를 재개하는 올림픽이라는 점이다. 구한말보다 어지러운 국제정세에 분단의 고착화는 섬나라 대한민국의 경제성장을 가로막고 생산 없는 이념갈등을 양산하는 주요한 원인이 되고 있다. 인공지능 등 문명의 대전환기에 이런 20세기의 완강한 유물에 저당 잡힌 우리의 운명은 진실로 앞으로 몇 년을 어찌 풀어가는가에 달려 있다. 하다못해 부부싸움을 해도 화해의 명분을 찾아야 하는 법이다. 그런 면에서 이번 동계올림픽은 양측에게 명분이자 교류의 발판이 돼 주고 있는 것이다. 항간에 이를 두고 ‘평양 올림픽’ 운운 하는 일은 평화를 두려워하고 갈등에 기생해 온 그간의 오랜 습관으로나 치부해두면 될 일이다.
 
 옛말에 ‘구더기 무서워 장 못 담근다’는 속담이 있다. 이번 동계올림픽을 두고 강원도 파산설도 있는가 하면, 몇 년 전에는 강원도민을 두고 이른바 ‘세금먹튀’라는 논란도 있었다. 하지만 이런 걱정과 우려는 지금 다 사라져 버렸다. 이제 강원도와 대한민국은 평화라는 올림픽정신에 가장 부합한 지역이자 사건으로 기억될 수 있을 것이다. 다 사람이 하는 일이다. 우리에게 가장 큰 걱정거리인 시설의 사후활용 문제는 정부와 강원도, 지자체가 오랫동안 머리를 싸매고 줄다리기 대책을 세우고 있다. 너무 위축되지 말자. 기왕 할 거면 멋지게 해야 하지 않겠는가. 지금은 보다 친절하고 명랑한 올림픽으로 만들어 갈 때다. 그렇게 성공한 올림픽으로 치르게 되면 이 성과는 강원도와 대한민국 전체 국민들의 몫으로 돌아갈 것이다. 곧 입춘이다. 오랜 동면에서 깨어나 움직일 때다. 움직여야 떡이 생긴다. 하여 동계(冬季) 올림픽은 동계(動界) 올림픽이다.

최삼경 (강원도 대변인실)

Check Also

고사리 손으로 ‘평창동계올림픽’ 성공 그려

‘뉴스1’ 강원본부, 도내 초등학생들이 그린 성공기원 엽서전 개최 “엽서 한 장 통해 전 세계에 평화의 …

답글 남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