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뉴스 / 시민시장 활성화 위해 “공간마련·조례제정 등 다각적 검토”

시민시장 활성화 위해 “공간마련·조례제정 등 다각적 검토”

시 경제과장, “프리마켓·사회적경제·청년경제 한 데 아울러 준비”
춘천프리마켓 과제해결을 위한 간담회서 밝혀

 
 봄내시민마켓 개최에 따른 장소와 식품안전 문제 등 프리마켓 과제해결을 위한 민관협력 필요성이 제기됨에 따라 춘천사회적경제네트워크와 춘천시민마켓협의회가 지난달 31일 ‘엉뚱한주유소’에서 간담회를 열었다.
 
 춘천사회적경제네트워크 김상진 사무국장의 진행으로 3시간여 진행된 간담회에는 사회적경제 관계자와 핸드메이드 작가 등 30여명이 참석했다.
 
 본격적인 토론에 앞서 소상공인시장진흥공단 백순임 차장이 ‘일자리 안정자금 및 소상공인 지원정책’에 대해 설명했다. 일자리 안정자금은 최저임금 인상에 따른 소상공인 및 영세중소기업의 경영부담을 완화하고 노동자의 고용안정을 지원하기 위한 사업이다.
 
 이어 춘천시보건소 식품위생계 이은주 계장이 프리마켓과 관련한 식품안전법에 대해 설명을 이어갔다. 현행 식품안전법상 허용되는 식음료 판매의 범위는 식품제조가공업 등록업체에 한 해 완제품을 판매하는 것과 식품안전법에 의해 등록된 푸드트럭이다.
 
 이어진 프리마켓 과제해결을 위한 간담회에는 소상공인시장진흥공단 관계자와 춘천시보건소 식품위생계 공무원, 유열 춘천시 경제과장, 핸드메이드 작가 등 셀러들이 참가했다.
 
 강원도사회적경제지원센터 이강익 본부장은 셀러들의 입장을 반영한 의견서를 공유했다. 이 본부장의 의견서에는 ▲춘천시 시민시장 조례제정 및 식품가공 특례규칙 개정을 통한 시민시장 장소 안정성 확보 ▲시민시장 및 핸드메이드 산업 활성화를 위한 춘천시의 종합계획 수립 및 거버넌스 구축 ▲춘천시민마켓협의회 활성화와 창작자들의 적극적인 참여 ▲시민시장 및 핸드메이드 산업의 ‘사회적 가치’ 홍보를 통한 지역사회와 행정의 공감대 형성 ▲시민시장 전문기획자 양성·차별화된 시민시장 기획·체계적인 홍보 시스템 구축 ▲전안법에 대한 교육 및 대비책 마련 ▲핸드메이드 전문유통조직의 설립 및 운영 등이 포함돼 있다.
 
 유열 경제과장은 “특정 공간 마련과 조례 등 시민시장 관련해 다각적으로 검토 중”이라면서 “프리마켓뿐만 아니라 사회적경제와 청년경제, 시민시장을 아울러 준비하고 있으니 기다려 달라”고 당부했다.

김애경 기자

Check Also

다양한 프리마켓 지역축제로 키운다

시민 호응 높고 주변 상권 활성화 효과 커 올해부터 관광 성수기에 맞춰 상·하반기 2회 개최 …

답글 남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