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뉴스 / 도내 첫 행복주택, 23일부터 입주

도내 첫 행복주택, 23일부터 입주

대학생·사회초년생 292세대 등 거두지구 480세대 완공
올해·내년에 영월과 정선에 각각 100세대·150세대 추가공급 예정

거두리에 건설된 강원도 행복주택 전경.사진=강원도

 
 젊은이들과 신혼부부들에게 저렴한 임대료로 주택을 공급하는 행복주택 공급사업이 춘천에서 처음으로 입주를 시작했다.
 
 지난 22일 강원도는 “거두지구 행복주택 480세대가 모든 공사를 마치고 지난 23일부터 도내 처음으로 입주를 시작했다”고 밝혔다. 거두지구에 건설된 행복주택은 신혼부부 등 젊은 층 주거안정을 목적으로 대학생 및 사회초년생에게 292세대, 신혼부부 92세대, 고령자 및 주거급여수급자에게 각 48세대씩 공급된다. 행복주택을 주관하는 건설국 관계자는 “지난해 1월 입주자 모집을 실시한 결과 2.75:1의 높은 경쟁률을 보였고, 특히 신혼부부가 3.75:1의 높은 경쟁률을 보여 사업의 필요성 및 성과를 입증했다”고 밝혔다.
 
 도는 올해 영월지역에도 100세대의 행복주택을 공급하고, 내년에는 정선지역에 150세대를 공급하는 등 사업을 지속적으로 확대 추진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오동철 기자

Check Also

[기자의 눈] 해도 해도 너무 한다

7년째 한 발자국도 나가지 못한 레고랜드 사업에 대한 강원도와 최문순 지사의 거짓말이 도를 넘고 있다. …

답글 남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