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뉴스 / 춘천KBS, ‘일베’ 기자 발령에 ‘난감’

춘천KBS, ‘일베’ 기자 발령에 ‘난감’

“동료인정 불가”에 “발령취소” 주장…뾰족한 대책 없어 발만 동동
해당 기자, 출근 하지만 현장투입은 없어

 
 한국방송공사(KBS)가 지난 22일, 43기 기자들에 대한 정기인사를 단행하면서 극우사이트인 일간베스트저장소(일베) 활동전력이 있는 기자를 춘천KBS 사회부에 발령을 내 KBS 기자들을 포함해 도내 지역국 기자들이 반발하고 있다. KBS 43기 기자들은 2016년에 입사한 막내기수다. 문제의 기자는 입사 전 일베 사이트에서 “생리휴가를 쓰려면 생리대 사진을 찍어 제출하라”는 등 적극적인 일베 활동을 한 전력이 있는 것으로 알려져 그동안 비제작 부서에 근무해 왔다.
 
 춘천·원주·강릉기자협회는 지난달 23일 성명서를 통해 “일베 방송국이라는 멍에를 춘천KBS에 지우지 말라”며 “시청자들의 항의와 원치 않는 주홍글씨를 강원도 기자들이 짊어져야 하냐?”고 항변했다. 기자협회는 또, “지우지도, 지울 수도 없는 ‘일베 전력’ 기자가 만든 뉴스가 불러올 공신력 하락은 본사가 책임질 것인가”라고 반문하며 “즉각 발령을 취소할 것”을 요구했다. 이들은 ‘일베’ 기자를 동료나 후배로 인정할 수 없다면서 지위고하를 막론하고 지역 간부와 전체 구성원들에게 교감조차 하지 않은 일방적인 인사를 수용하지 않을 것이라고 밝혔다.
 
 같은 날 전국언론노동조합 KBS본부 강원영서지부도 “주는 사람 마음대로 그냥 받아들여야 하는가? 모든 사회악을 몸소 실천했던 일베 기자가 춘천으로 온다는 것을 확인한 순간, 지금까지 우리가 싸워왔던 모든 것에 대한 의미를 다시 생각하게 만든다”며 분노를 표출했다. 강원영서 지부는 이어서 “문제가 있는 인사 시스템과 함께 문제 있는 구성원에 대한 인사도 논의할 수 있는 시스템이 당장 마련돼야 한다. 그 첫 대상이 ‘일베’ 기자”라고 주장했다.
 
 지난 1일 춘천KBS 기자들에 따르면 해당기자는 발령상태에서 별다른 대책 없이 출근은 하되 현장에는 투입되지 않은 것으로 알려졌다. 춘천KBS에 근무하는 한 기자는 “기자들과 구성원들이 일베 기자의 발령을 취소하라고 요구하고 있지만 사정이 녹녹치 않은 것으로 보인다”며 구성원들의 고충이 많다고 전했다. 또 다른 기자는 “공채를 통해 입사한 기자를 그만두라고 할 근거가 없다. 기사에 문제가 있다면 모르지만 입사 전 문제로 징계를 할 수도 없는 것 아니냐”며 다른 시각을 보이기도 했다.

오동철 기자

답글 남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