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기획/특집 / 기획 / [기획-이 선거구를 주목하라 _ 시의회 ‘라’선거구]야당 3선·재선 의원에 도전하는 여당 신예들

[기획-이 선거구를 주목하라 _ 시의회 ‘라’선거구]야당 3선·재선 의원에 도전하는 여당 신예들

민주당 김지숙·송인수 vs 한국당 한중일 vs 바른미래 변관우
동면지역 ‘진보강세’·후평동지역 ‘보수강세’…최종승자는 누구?


 
 춘천의 새로운 신도심으로 등장한 동면이 포함된 시의원 ‘라’선거구(동면·후평1동)가 춘천시의원 선거의 태풍의 눈으로 떠오르고 있다.
 
 2인을 선출하는 선거구에 더불어민주당이 김지숙 후보를 1-가, 송인수 후보를 1-나로 2명을 공천을 한 데 이어 자유한국당에서 시의회 내무위원장으로 3선에 도전하는 한중일 후보가 출마하고, 바른미래당에서도 시의회 산업위원장으로 재선에 도전하는 변관우 후보가 전략공천 되었기 때문이다. 가장 늦게 후보로 확정된 변관우 후보는 지난 주말 전략공천으로 바른미래당의 후보로 확정됐다. 이에 따라 ‘라’선거구가 주요 정당이 모두 경쟁해야 하는 치열한 선거구로 급부상했다.
 
 ‘라’선거구의 관전 포인트는 제3당인 바른미래당의 변관우 후보가 민주당, 한국당 후보와의 경쟁에서 살아남는가에 모아진다. 지역정치권에서는 변관우 후보의 경쟁상대로 한국당보다 민주당 후보들을 주목하고 있다. 한국당은 3선에 도전하는 한중일 후보를 여론조사를 통한 단수후보로 공천했고, 민주당은 2명의 후보를 공천했기 때문이다. 변관우 후보는 민주당의 김지숙 후보와 송인수 후보가 내부경쟁을 벌이는 틈새를 파고들 전망이다. 일각에서는 ‘가’번을 받은 김 후보가 민주당 지지표의 상당부분을 흡수하겠지만, ‘나’번을 받은 송 후보의 득표력도 만만치 않을 것으로 예상돼 변 후보가 어부지리를 얻을 수 있다는 분석을 내놓고 있다.
 
 인구가 급격히 늘어난 동면지역의 표심이 어떻게 표출되는가도 이 선거구의 관심이다. 동면은 2014년 9천148명이던 유권자 수가 올 지방선거에서는 지난해 말 기준 1만4천965명으로 4년 만에 무려 64%p가 증가했다. 2014년 지방선거에서는 새누리당이, 2016년 총선에서는 민주당이 우세했다. 인구수 1만2천800여명인 후평1동은 전통적으로 보수성향이 강한 지역으로 한국당의 한중일 후보가 우세를 보일 것으로 전망돼 동면지역의 표심을 누가 선점하느냐가 관건이다.
 
 여당후보인 김지숙 후보는 시민단체 활동가 출신으로 여성의 섬세함과 시민단체 활동가로서의 도덕성이 강점이라는 평가다. “정치는 돌봄과 배려”라며 “야무진 김지숙이 하겠다”고 호소하고 있다. SC제일은행 지점장 출신의 금융맨 송인수 후보는 동면지역에서 오래도록 준비를 해와 유권자들과의 관계가 돈독하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 보수후보가 강세를 보인다는 평가를 받는 후평동지역 공략을 위해 선거사무소를 후평1동 세경아파트 인근으로 옮겨 후평1동을 공략하겠다는 목표를 분명히 했다.
 
 3선에 도전하는 한국당의 한중일 후보는 현 춘천시의회 내무위원장으로 검증된 일꾼론을 내세우며 더 큰 의원이 되겠다는 포부를 밝히고 있다. ‘함께 희망’을 슬로건으로 내걸고 지지를 호소하고 있다. 구 도심지역인 후평동에서만 두 번의 시의원을 지낸 점이 강점이라는 평이다. 변관우 후보는 현역 산업위원장으로 시의회 내의 정책통으로 불리는 점과 지역 내 주민들과의 유대감을 무기로 재선에 도전하고 있다. ‘후평동을 깨우는 울림, 동면이 커지는 두드림’이라는 슬로건 아래 ‘후평산단 재개발’을 핵심공약으로 내세우고 있다. 낮은 정당지지율을 인물론으로 돌파하겠다며 보폭을 빨리 하고 있다.
 
 그동안 선거결과를 보면 ‘라’선거구는 동면지역은 ‘진보강세’, 후평동지역은 ‘보수강세’로 표심이 나뉜다. 후평동지역은 신규아파트 단지입주 등 변수가 적어 표심의 변화가 크지 않지만, 동면지역은 장학리와 만천리 지역에 대단위 신규아파트 단지가 들어서며 표심의 변화가 크다는 분석이다. 동면지역이 승부처가 될 것이라는 주장에 힘이 실리는 부분이다.
 
 동면지역이 신도심으로 빠르게 변모하면서 지역 내 민원도 많이 발생하고 있어 각 후보들은 유권자들의 민원해결, 편의시설 확충 등 당근책을 제시하며 지지를 호소하고 있다. 2명을 선출하는 지역구에 각 당을 대표하는 4명의 후보가 출마해 2:1의 경쟁률이지만, 누구 하나 만만하게 볼 상대가 없는 만큼 치열한 득표전이 벌어질 것으로 관측된다.

오동철 기자

Check Also

[기획 – 도의원 1선거구] 40대 동갑내기 이성대결 치열할 듯

민주당 윤지영 vs 한국당 박기영 vs 바른미래 김동림 도농복합 선거구 특성상 접전 예상…강남동과 거두리에서 승부 …

답글 남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