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뉴스 / ‘작은 희망버스’, 환경사업소 노동자들 응원

‘작은 희망버스’, 환경사업소 노동자들 응원

지난 9일 연대투쟁 위해 300여명 춘천 입성
“노동이 사회적 약자 취급돼선 안 돼”


 
 노동자들의 파업권을 헌법상의 시민권으로 긍정하며, 노동을 위한 파업 및 생계기금을 모으는 사회적 연대 ‘사회적파업연대기금(대표 권영숙)’의 제8차 작은 희망버스가 춘천에서 열렸다.
 
 지난 9일 오후 4시 춘천역. 전국 각지에서 춘천시환경사업소 해고 노동자 48명과 연대투쟁하기 위해 모인 300여명의 사람들. 이들은 춘천역 앞에 집결해 대오를 갖추고 춘천시청까지 행진하며 “민간위탁 철회”, “비정규직 철폐”를 외쳤다.
 
 시청 앞 광장에 도착한 행렬. 이미 열흘 전에 집회신고를 마쳤으나 당초 의암공원에서 진행하기로 했던 ‘2018 환경한마당축제’가 장소를 시청광장으로 변경돼 진행되는 바람에 이들의 주장은 어수선한 분위기에 자주 묻히곤 했다.
 
 사회적파업연대기금 권영숙 대표는 “약속을 지키지 않은 자들에게 약속을 지키라고 말하기 위해 이 자리에 왔다”며 “문제는 노동자들이 물러서지 않겠다는 결기를 보여야 하는데 그러지 못한 것에도 있다”고 지적하며 “민주노총이 오합지졸의 모습을 보이고 있는데 누가 이 문제를 해결하겠냐”고 성토했다.
 
 또, “현 정부는 노동을 두려워하지 않는다. 그것을 누가 그렇게 만들었는지 생각해보고, 아무리 적은 사람이 모이더라도, 아무리 작은 소리라도 중요한 구호를 외쳐야 한다”고 주장하며 “노동이 사회적 약자 취급을 당해서는 안 된다”고 강조했다.
 
 민주노총 중부일반노조 김영희 지부장은 “투쟁을 응원하고 연대하기 위해 한걸음에 달려와 준 동지들에게 존경과 감사의 마음을 전한다”고 말문을 열었다. 김 지부장은 춘천시환경사업소의 민간위탁 문제와 열악한 노동환경에 대해 춘천시를 강하게 성토했다.
 
 김 지부장은 “6년 동안 최저임금을 받아가며 근근이 살았던 우리 해고노동자들은 지난겨울 혹독한 추위와 함께 수많은 고통을 겪었다. 부모가 돌아가셔도 마음 놓고 슬퍼하지 못하고, 아기가 태어나도 함께 기뻐하지 못한 채 여름을 맞았다. 얼마나 더 긴 투쟁을 해야 하는지 모르겠다. 하지만 이제는 왜 투쟁해야 하는지 분명히 알고 있다. 끝까지 투쟁하겠다”고 결의를 다졌다.
 
 사회적파업연대기금은 이른바 ‘쓰레기밥’을 먹고 산다고 하지만 이들이야말로 그동안 춘천시민들을 위한 쾌적한 환경을 만드는 데 불철주야 애써온 노동자들이라며 문재인 대통령이 공공부문 비정규직 제로를 선언한 가운데 고용승계를 해야 할 민간위탁회사는 해고로 이들 비정규직을 없애버렸다고 성토했다.
 
 사회적파업연대기금은 올해로 7년차를 맞았다. 그동안 전국 곳곳에서 투쟁하고 있는 48개 단체에 모두 68회의 투쟁기금을 지원했고, 5회의 물품지원을 했다. 교육사업으로는 민주주의와 노동학교를 두 차례 진행했고, 모두 14회의 ‘사파포럼’을 열었다. 또 5회의 ‘사파’ 노동영화 열전과 6회의 현장 연대, 8회의 ‘사파’ 작은 희망버스를 진행했다.

김애경 기자

Check Also

[특집 – 춘천시장 후보가 반드시 해결해야 할 과제 ①] 레고랜드…아파트 과잉…지역경기

6·13 지방선거에서 춘천시장 선거에 출마한 후보들이 가장 시급하게 해결해야 할 문제들은 무엇일까? 논란이 되고 있는 …

답글 남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