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뉴스 / [이슈논평] 춘천환경한마당축제, 집회장소와 겹쳐 구설

[이슈논평] 춘천환경한마당축제, 집회장소와 겹쳐 구설

춘천시환경사업소 응원 위한 ‘작은 희망버스’ 집회 차질
행사 1주일 앞두고 ‘의암공원→시청광장’ 장소변경, “오해 살 만”

 
 춘천시와 춘천지속가능발전위원회가 오해를 살 만한 행사를 개최해 구설수에 올랐다.
 
 지난 9일 춘천지속가능발전위원회는 춘천시의 예산으로 세계환경의날 기념 ‘춘천 환경한마당 행사’를 시청광장에서 개최했다. 이날 개최된 춘천환경한마당 축제는 시가 당초 6천만원의 예산을 지원한 행사였다. 지속가능발전협의회 운영위원회 과정에서 일부 예산이 삭감되기는 했지만, 수천만원의 예산을 시가 제공한 행사다. 이날은 공교롭게도 춘천시환경사업소 해고노동자들을 중심으로 중부일반노동조합이 주최하는 ‘작은 희망버스’ 행사가 청사 앞 노상에서 열리는 날이었다. ‘작은 희망버스’ 행사는 지난달 30일 춘천경찰서에 집회신고가 돼 있는 예고된 집회였다.
 
 문제는 환경한마당 행사가 당초 시청광장이 아닌 의암공원에서 개최하기로 계획돼 있었다는 점이다. 의암공원에서 개최하기로 했던 환경한마당 행사가 1주일 정도를 앞두고 시청광장으로 장소를 옮겨 개최됨에 따라 지난 9일 오후 5시부터 시작된 희망버스 집회가 제대로 진행되지 못한 것이다. 저녁 6시부터 환경음악회가 시작되면서 대용량 음향이 필수적인 두 행사가 불과 50m도 안 되는 공간에서 같이 진행되다보니 양쪽 행사 모두 차질이 불가피했다.
 
 이날 행사를 주최한 춘천지속가능발전협의회 복수의 관계자들에 따르면 의암공원에서 개최하기로 했던 환경한마당 행사가 시청광장 앞으로 장소를 변경된 것이 불과 1주일 전이라는 걸 확인할 수 있었다. 노조측은 행사를 2~3일 앞두고 시청 민원실에 장소문제를 협의하다가 환경한마당 행사가 시청광장으로 변경됐다는 이야기를 들었지만, 환경음악회는 실내에서 진행한다고 해 아무런 문제를 제기하지 않았다고 주장했다.
 
 춘천시나 춘천지속가능발전협의회는 왜 이렇게 오해를 받을 만한 일을 했을까. 이날의 작은 희망버스는 전국에서 장기파업을 벌이고 있는 비정규직 노동자들이 280일이 넘게 천막농성을 벌이고 있는 춘천시환경사업소 해고노동자들을 응원하기 위해 마련된 연대투쟁의 장이었다. 헌법에 명시된 집회와 결사의 자유, 그것도 10일 전에 신고한 합법적 집회를 방해하기 위한 수단으로 오해받기에 딱 좋은 상황이었다. 왜 옛 사람들이 오이 밭에서 신발 끈을 고쳐 매지 말라고 했는지 주최측이 생각해볼 대목이다.

김애경 기자

Check Also

[이슈논평 ] 이제 춘천-원산 교류를 준비하자 I

2018년은 우리 역사와 세계사에 ‘역사적인 해’로 기록될 것이다. 4월 판문점 선언과 5월 싱가포르 북미정상회담은 한반도는 …

답글 남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