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기획/특집 / 기획 / 시의회 새 청사 첫 의장 누구?

시의회 새 청사 첫 의장 누구?

제10대 춘천시의회 개원 앞두고 의장 선거 관심
민주당 4선의원인 이원규·황환주 의원 유력

오늘 25일부터 이사를 시작해 다음달 1일 개원하는 춘천시의회 전경. 새 청사에 입주하는 첫 시의회 의장이라는 상징성 때문에 의장선거에 관심이 높아지고 있다.
 
 6·13 지방선거를 통해 더불어민주당이 춘천시의회에서 압도적인 과반수를 차지하면서 의장선출을 위한 물밑 기 싸움이 본격화되고 있다.
 
 민주당 의원 중에서 의장후보에 물망이 오르는 시의원은 같은 4선의원인 이원규(56년생)·황환주(57년생) 두 사람이다. 지역정치권에서는 이 둘 중에서 의장이 될 것이라는 데 별다른 이견이 없는 분위기다. 두 시의원 다음으로 다선의원은 민주당의 윤채옥 의원과 자유한국당의 한중일 의원으로 이번에 3선에 성공했다.
 
 지역정치권에서는 이·황 두 의원이 민주당 내부조율을 통해 각각 전·후반기 의장을 나누어 맡을 것이라는 전망이 우세하다. 그러나 두 의원 사이에 조율이 안 될 경우 변수가 생길 수도 있다. 민주당 시의원이 13명으로 한국당 8명보다 훨씬 많지만, 두 의원끼리 조율이 되지 않으면 한국당이 캐스팅보트를 쥘 수 있다는 주장이다. 실제로 지난 9대 시의회 의장선거에서 전반기는 민주당, 후반기는 한국당이 조율에 실패해 각 당에서 탈당한 의원들이 상대 당 의원들의 지지를 받아 무소속으로 의장이 된 선례가 있다.
 
 의장 후보군에 올라 있는 이원규·황환주 두 의원은 각자 전반기 의장을 염두에 두고 있는 것으로 보인다. 이원규 의원은 “새 청사가 건설돼 춘천시의회도 새 청사에 새로운 둥지를 트는 만큼 상징적인 의미가 크다”며 “전반기 의장에 나설 것”이라고 확인해주었다. 이에 대해 황환주 의원은 “내부에서 조율이 될 것이라 믿는다”면서도 “한 번 양보를 했는데 또 양보한다는 건 선택지가 아니다”는 입장이다.
 
 두 의원이 모두 출마를 강행할 경우 3선의 민주당 윤채옥 의원과 한국당 한중일 의원이 의장 물망에 오를 수도 있다.
 
 한편, 3명의 상임위원장 자리를 두고 민주당 내 다선의원 간의 내부경쟁도 불가피한 것으로 보인다.
 
 한국당에서도 한 자리를 바라는 눈치라 이 역시 정치력이 필요한 부분이다. 춘천시의회는 오는 27일, 새로 선출된 의원 워크숍을 강릉에서 하루 일정으로 진행할 예정이다. 의장선거와 상임위원장 선거에서 민주당의 정치력이 시험대에 오를 것으로 전망된다.

오동철 기자

Check Also

제10대 춘천시의회 집행부 윤곽 드러나

이원규(4선)·한중일(3선) 시의원, 각각 의장·부의장 유력 9~10일 원 구성 예정…1조3천억원 규모 시 살림 견제할 책임 막중 …

답글 남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