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뉴스 / 박암리 ‘제따와나 선원’ 주민고발 등 갈등 증폭

박암리 ‘제따와나 선원’ 주민고발 등 갈등 증폭

선원 측, 주민대책위 5명 경찰에 고발…주민대책위, 강력반발
추가시설·추모원 안 하기로 했지만 도로확장이 발목 잡아

남면 박암리에 건설된 대한불교 조계종 산하 제따와나 선원에 대한 주민반발이 경찰 고발로 번지며 갈등이 커지고 있다.
 
 남면 박암리에 설립된 대한불교 조계종 제따와나 선원(주지 일묵 스님)과 주민들의 갈등이 경찰 조사로 번졌다.
 
 지난 11일 ‘제따와나 선원 반대 주민대책위’는 “제따와나 선원측이 지난 6일 주민대책위 박엄선 위원장, 박암리 어촌계장 부자, 대책위 이덕희 총무, 박수용 이장 등 5명을 경찰에 고발한 것으로 확인됐으며 문자메시지를 통해 조사요구를 받은 것으로 확인됐다”고 밝혔다. 주민대책위 박엄선 위원장은 “어촌계장 부자는 교통방해와 모욕죄로 고발됐으며, 다른 이들에게 적용된 혐의는 출두요구서가 도착하지 않아 확인되지 않았다”고 설명했다.
 
 박암리 제따와나 선원을 둘러싼 갈등은 올봄 설립이 끝난 선원이 시설을 확장하고 추모원을 조성하려 한다는 말이 퍼져 주민들이 이에 반발해 불거졌다. 이후 선원 측에서 시설확대나 추모원 건립을 하지 않겠다고 확인해 일단락 됐지만 진입도로 문제로 갈등이 이어졌다. 주민대책위는 폭 4m인 진입도로를 폭 6m로 확장해 줄 것을 선원 측에 요구해 왔다. 이에 대한 합의서 작성이 늦어지자 주민대책위는 선원 입구 농지에 농성장을 만들고 매일 오전과 오후 두 차례에 걸쳐 확성기를 틀고, 매주 한 차례 주민들과 출향주민들이 참가하는 반대집회를 이어 왔다(《춘천사람들》 제127(남면 박암리, 불교시설 건립문제로 갈등)·129([현장르포] 박암리, 제따와나 선원 문제로 갈등 격화)호 기사 참조).
 
 그동안 주민대책위와 선원 측이 해결책 모색을 위해 몇 차례 협의를 진행했지만 양측의 입장이 첨예하게 대립해 합의에 이르지 못했다. 주민대책위는 도로확장과 추가시설 확장금지, 추모원 미조성에 대한 각서를 요구해 왔지만 도로확장 문제가 결정적인 걸림돌로 작용했다.
 
 선원 측은 “도로확장은 마을주민들과 춘천시가 함께 고민해 해결할 문제”라는 입장이다. 그리고 최근 주민들이 선원으로 진입하는 도로를 막아 선원에 오는 신자들이 출입에 어려움을 겪는 것도 갈등을 키우고 있다. 주민대책위가 선원 측의 고발에 반발해 더욱 강력한 투쟁을 계획하고 있어 제따와나 선원 사태는 당분간 쉽게 풀리기 어려울 것으로 보인다.

오동철 기자

답글 남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