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뉴스 / ‘문화특별시’ 정책포럼 열려

‘문화특별시’ 정책포럼 열려

‘1인 1예술교육’·‘창작공작소’ 등 주제로 토론
“문화정책의 사업화”·“예술의 가치하락” 비판 제기

지난 14일 시청에서 ‘문화특별시’와 관련해서 정책포럼이 열렸다.

지난 14일 춘천시청 민방위교육장에서 ‘문화특별시’와 관련해 정책포럼이 열렸다.

‘행복한 시민정부 준비위원회’ 주최로 열린 이번 포럼에서 참석자들은 ‘1인 1예술교육’과 ‘창작공작소’에 대한 발제를 듣고 토론을 진행했다.

기조연설에 나선 한림대 미디어 커뮤니케이션학부 최영재 교수는 “춘천시의 난개발에 분노하던 차에 문화특별시 설립계획이 희망적으로 보였다. 춘천 예술인들의 고뇌, 비 효율적인 공무, 문화재단의 ‘갑질’ 의혹 등 많은 문제들에 대해 시민과 문화큐레이터가 함께 해결책을 찾아가는 프로젝트를 세우자”고 말했다.

‘1인 1예술교육’에 대해 김수학 조각가는 “‘1인 1예술교육 프로젝트’로 미래 인재들이 육성되길 바란다”며 희망을 표시했고, 춘천시문화재단 신정호 정책기획팀장은 부천 아트밸리 사례를 중심으로 ‘1인 1예’에 대해 발제를 이어갔다.

마을 예술창작소 사례에 대해 발제한 성낙경 마을예술네트워크(서울) 이사는 “좋은 정책이 정량적 평가로 사멸되는 일이 없어야 한다”며 공무원과 창작자, 그리고 시민이 함께 만든 서울지역 마을창작소의 사례를 들어 이야기를 풀어나갔다.

발제가 끝난 후 자유토론에서 조창호 영화감독은 “문화특별시라는 말 자체가 예술적이지도 문화적이지도 않다. 이 문화분야의 정책들이 사업적으로 진행되면 피로감이 쌓인다”고 회의적인 시각을 드러냈다. 목선혜 서양화가도 “그동안 많은 정책들이 예술의 가치하락이라는 부작용을 낳았다”며 “예술이 무상으로 제공되는 현재 시스템은 수정되어야 할 많은 문제점을 안고 있다”고 말했다.

성급한 정책은 오히려 독이 될 수 있다. 토론자들은 각 분야의 시민들이 참여하는 토론의 장이 앞으로도 계속 필요하다는 데 의견을 함께 하는 것으로 이날의 포럼을 마무리했다.

유은숙 기자

Check Also

[사설] 시민이 나서면 직접민주주의 만들어갈 수 있다

춘천시가 새로운 시정방향의 틀을 잡기 위해 출범시킨 ‘행복한 시민정부 준비위원회’의 하부 위원회 가운데 하나인 직접민주주의위원회를 …

답글 남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