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Tag Archives: 기고

Tag Archives: 기고

[기고] 동네정치는 없다

그는 왜 떨어진 것일까? 아파트 동대표를 하면서 아파트 비리를 파헤쳤다. 한여름 찜통더위의 경비실에서 고생하는 경비 아저씨들을 위해 에어컨 설치를 추진했다. 아파트 주민들의 동의를 얻어 에어컨을 설치한 이야기는 아름다운 미담으로 전국적으로 보도되기도 했다. 미세먼지 대책을 촉구하는 …

Read More »

[기고] 소녀상 앞에서

이 글은 청소년 모임 ‘날갯짓’ 백일장에서 대상을 받은 글을 옮긴 것입니다.[편집자 주]  나는 운 좋게 살아남았다. 우연히 그 시기에 태어나지 않아서.  아직까지 아슬아슬 위태롭게 서서 버티는 그들에게 사과의 한마디가 주어졌다면 어땠을까? 자신의 잘못을 인정하기 싫어 아득바득 성을 …

Read More »

[기고 – 제주 4·3 70주년을 맞아] “통일되면 다 말하쿠다”

해방되던 해, 제주는 들끓는 용광로 같았다. 일제강점기에 일본 오사카 등지로 노동을 떠난 사람들이 속속 귀향해 1944~1946년 사이에 약 6만명의 인구가 증가했다. 이들 대부분은 일본 공장지대에서 일하며 고향에 있을 때보다 항일의식과 조국해방의 염원을 더 키웠다. 귀국 …

Read More »

[기고-2018 평창동계올림픽 유감①] 안이한 방식의 기획

이번 동계올림픽에서는 스포츠 분야에 있어 좋은 성적도 냈고, 관련해서 아름다운 이야기도 쏟아져 나왔다. 문화올림픽이 되기 위해 바람 매서운 날씨에 애쓰고 수고한 모든 장르의 예술인들을 향해 한없는 격려와 칭찬을 보낸다. 그러나 행사 전체를 지휘했던 지도자들, 특히 …

Read More »

[기고] 올림픽 자원봉사, 찬물의 기억 되풀이되지 않기를

지난달 25일, 성공적으로 막을 내린 평창동계올림픽에 자원봉사자로 참여했다. 강릉하키센터 프레스팀에서 근무하며 주문진에 있는 강릉청소년해양수련원에서 묵게 되었다.  Passion Crew(패션 크루)의 일원으로서 살아있는 역사의 현장을 함께 했다는 사실이 자랑스럽지만, 논란을 빚었던 자원봉사자들의 대우문제나 불충분한 교육에 따른 문제 등은 …

Read More »

[기고] 사회적경제의 올림픽 참여 프로젝트

뜨거운 열기 속에 평창동계올림픽이 끝났다. 전 국민의 이목이 강원도로 집중됐다. 이 현장에 도내 사회적경제인들도 참여했다.  협동조합 판과 ㈜소박한풍경은 강릉역사 앞에서 전국 120여개의 사회적경제기업 상품을 전시·판매하는 사회적경제상품관을 운영했다. 원주푸드협동조합과 평창자활센터는 올림픽 개폐회식 제작단에게 로컬푸드 도시락 ‘강원만찬’을 공급했다. …

Read More »

[기고] 평창올림픽 개막식 유감

아주 소박했다. 전 세계에 방송될 걸 생각하니 심히 창피할 정도로 소박했다. 개폐회식 총감독은 지난해 7월부터 이미 빠져나갈 장치를 만들어놓았다. 보통 올림픽 개폐회식에 2천억원 정도 투여하는데, 평창은 30% 수준인 600억원 정도만 들인다는 것이다. 소치나 베이징 올림픽을 …

Read More »

[기고] 동계(冬季) 올림픽은 동계(動界) 올림픽!

몇 년 만의 한파에 동네마다 수도꼭지가 얼고 계량기가 터진다. 겨울이다. 춘천 인근의 사람들은 평창동계올림픽에 대해 뜨악하거나 좀 그런 편이다. 나만의 생각인가? 그러면 다행이겠지만, 어쨌든 그런 경향이 있는데 아마도 이것은 인근에서 벌어지는 행사가 아닐 뿐더러 이 …

Read More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