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Tag Archives: 찰칵

Tag Archives: 찰칵

[찰칵!] 깊은 밤에도 세상은 움직인다

  남들은 잠 들 시간인 깊은 밤.  인적이 끊긴 퇴계동 한 골목길에서 청소차를 만났다.  가로등 불빛을 등대 삼아 천천히 움직이며 길가에 쌓인 쓰레기를 치운다.  누군가는 버리고 누군가는 치우며 저마다의 역할을 묵묵히 해나가기에 이 사회가 굴러간다.  누군가는 낮에 일하고 또 누군가는 …

Read More »

[찰칵!] 작은 새에게 고개를 숙이다

  가을이 무르익어가는 북산면 부귀리 숲길에서 동고비를 만났다.  나무타기 명수인 동고비는 우리나라 텃새다. 봄이면 주택대란으로 집구하기가 만만치 않아 겨울에 미리 봐둔 딱따구리 빈집에 진흙을 물어다 잘 다지고 붙여 집 입구를 줄이고, 나뭇가지를 깔아 집 장만을 한다. 부리가 …

Read More »

[찰칵!] 강촌 억새밭을 아시나요?

  강촌 백양리역 인근 억새밭.3km 이상 넓게 펼쳐져 있는 억새꽃 사이로 자전거가 질주한다.다른 지역처럼 요란하게 축제를 벌이지는 않지만 자전거 동호인들은 바람과 함께 조용히 축제를 즐긴다.추석이 지나고 더욱 완연하게 깊어가는 가을이다.연인들과 함께, 가족과 함께 강촌에 가자.자전거를 타고 …

Read More »

[찰칵!] 억새꽃

  온 산 가득 억새꽃, 가을걷이 거두어 여기 휴식하러 오라 하네.  자연의 섭리라 했는가?  지는 억새, 월동 다가오니 허허백발 보여주며 나 보라 하네.  짧은 삶 시월 살며, 우리네 마음 달래려 실바람에 하얀 손 흔드네.  어여 와 시월의 쉼, 나와 함께 …

Read More »

[찰칵!] 기도

  달하 노피곰 도다샤어긔야 머리곰 비취오시라어긔야 어강됴리아으 다롱디리 – ‘정읍사(井邑詞)’ 중에서  구름 헤치고 밝은 모습을 드러낸 저 달처럼삶이 아무리 각박하고, 정세가 아무리 위태롭더라도밝은 빛으로 어둠을 사를 수 있는 한줄기 지혜를 주소서. 전흥우(편집인)

Read More »

[찰칵!] 飛行비행

  굉음과 함께 파란 하늘에 하얀 물결이 인다.  새처럼 열을 지어 자유자재로 하늘을 나는 비행기 편대.  공군 특수비행팀 블랙이글이 오는 23~24일 양일간 계획된 춘천전투 전승기념행사를 앞두고 한창 연습 중이다. 한국전쟁 최초로 국군에게 승리를 안겨준 춘천전투를 기리는 기념행사다. 시의회에서 …

Read More »

[찰칵!] 자전거 타고 ‘씽씽’~

 동면 솔밭 옆 자전거 도로가 마무리됐다.  지난 7월까지만 하더라도 자전거 전용도로 공사 탓에 자동차 도로와 자전거 도로가 겹쳐 위험한 데도 안내표지판조차 없어 불안했던 곳이다.  가을로 접어드는 계절인 9월, 자전거 전용도로가 당초 기한보다 훨씬 앞당겨져 말끔하게 완공됐다.  “자전거 마니아 …

Read More »

[찰칵!] 공지천은 흐르고 싶다

  9월이 되면서 바람은 더 시원해지고 하늘은 더 높아졌다.산책하기 좋은 계절이다.자연을 벗 삼아 공지천 산책을 즐기는 사람들의 발길도 많아졌다그러나 공지천은 흐르지 못하는 냇물이 된 지 오래다.모래는 쌓이고 의암호 수위가 높아 고인 물이 되었다.흐르지 못하니 부유물이 둥둥 …

Read More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