각 당 후보들 본격적인 유세전 돌입
각 당 후보들 본격적인 유세전 돌입
  • 총선특별취재팀
  • 승인 2016.04.07 16:3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3월 31일부터 시작된 13일간의 선거운동이 본궤도에 오르며 각 당 주자들 간에 미묘한 신경전과 함께 유세전이 가열되고 있다. 선거운동 방식에서도 각 당 후보들 간 차이가 두드러진다.
새누리당 김진태 후보는 주요 교차로에 6~8명 정도의 운동원을 분산 배치하고 후보가 참여하는 유세팀을 별도로 운영하는 전방위 유세에 나서고 있다. 더민주당 허영 후보는 아침저녁으로 주요 교차로에서 당 소속 시·도의원들 및 운동원 30여명과 함께 율동을 진행하며 출퇴근하는 시민들에게 인사와 지지를 호소하는 집중유세방식을 택하고 있다. 정의당의 강선경 후보는 자원봉사자에 의존하는 소규모 유세단을 꾸려 연설을 동반하지 않는 조용한 유세를 펼치고 있다.

총선특별취재팀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