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연 토사지역보다 구조물 지역 측정 수치 높아
자연 토사지역보다 구조물 지역 측정 수치 높아
  • 오동철
  • 승인 2016.05.17 23:0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정부와 지자체에 정확한 측정과 대책 마련 촉구

(메인 기사 이어, 메인기사 보기 클릭) 실제로 이날 공개된 측정영상에서는 지역별로 자연 토사지역과 건설 구조물이 있는 지역의 수치가 크게 다르게 나타남을 알 수 있었다. 이헌석 대표는 이 결과에 대해 자연상태에서의 방사선인 배경방사선(그 지역에 항상 존재하는 방사능) 수치를 빼더라도 상당히 높은 결과라며 이는 외부적인 요인에 의해 방사선 물질이 반입된다는 걸 의미한다고 했다. 이를 방지하기 위해서 외부적 요인이 무엇인지를 찾아내기 위한 노력을 해야 하며, 그 원인물질을 제거해야 한다고 했다.

이 대표는 “소규모의 방사선이라도 지속적으로 피폭되면 인체에 누적되기 때문에 문제를 일으키게 된다”며 원자력안전위원회가 2014년 고시한 ‘생활주변방사선 안전관리에 관한 규정’에 따라 연간 1mSv를 초과하지 않도록 대책을 강구해야 한다고 했다. 이날 공개된 춘천의 방사선 수치를 이 기준과 비교해 보면 자연상태가 아닌 구조물 지역의 방사선 수치가 상당히 높아 대책마련이 반드시 필요하다고 밝혔다.

이헌석 대표와 춘천방사능생활감시단 양창모 회원(가족보건의원 원장)은 춘천이 지역적 특성으로 인해 자연방사선 수치가 높은 것은 이해하더라도 이번 측정의 결과대로 다른 원인으로 인해 수치가 높은 것이라면 정부와 지자체가 나서서 정확한 수치를 측정하고 원인을 찾아내 대책을 마련해야 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아울러 감시단에서는 정부나 지자체의 요구가 있으면 측정된 수치와 측정방법, 측정영상 등 모든 자료를 공개하겠다고 밝혔다. 후쿠시마 원전 사고로 인해 방사능에 대한 시민들의 관심과 우려가 크다. 괜한 불안감 조성이라는 안이한 시선보다는 안전한 생활을 위해 철저히 감시하고 대책을 마련하는 지혜가 세월호와 같은 대형참사를 예방할 수 있다는 지적이다.

오동철 시민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