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더불어 사는 이웃사촌] “학생들이 맛있다고 할 때가 가장 행복해요”
[더불어 사는 이웃사촌] “학생들이 맛있다고 할 때가 가장 행복해요”
  • 춘천사람들
  • 승인 2016.08.11 21:3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장사 시작한 지 일 년 정도 밖에 안 됐어요, 그런데도 이렇게 좋아해주니 고마울 뿐이죠.” 한림대 학생들에게 사랑받는 카페 ‘부자’의 사장인 홍영란(51·여) 씨 표정은 언제나 밝다.
‘부자’의 메뉴는 여느 카페와 사뭇 다르다. ‘카페’답게 커피나 음료 종류도 많지만, 메뉴판 한 편에 자리한 ‘숙주삼겹덮밥’이나 ‘김치볶음밥’ 같은 메뉴를 보면 식당이라는 착각에 빠지기도 한다. “내가 다른 카페들과 다르게 메뉴 선정을 잘 한 것 같다”는 홍 씨의 말처럼, ‘부자’는 근처 학생들에게 식당으로도 인기가 높다.



평범한 주부였던 그녀가 생업전선에 뛰어들게 된 것은 ‘아이들’ 때문이었다. 점점 늘어나는 학비 등을 감당할 수 없어 카페를 시작한 홍 씨는, 그래서 카페에 오는 학생들이 자식 같다고 한다. 그녀는 “학생들이 내가 계산적이지 않아서 좋다고 한다”며, “가끔 바쁠 때는 테이블을 치워주거나 계란 심부름을 해주는 학생들도 있다”며 웃었다.

이처럼 학생들과 허물없이 지내는 홍 씨지만, 항상 아쉬움은 남는다. 일을 혼자 하다 보니 학생들이 한꺼번에 몰리면 신경을 많이 못 써줄 때가 있다는 것. 또 밥을 먹고 싶어서 왔는데 밥이 다 떨어져서 그냥 돌려보낼 때도 마음이 좋지 않다고 한다.

가장 보람을 느낄 때는 역시 학생들이 음식을 맛있게 먹어줄 때. 홍 씨는 “맛있게 먹고 나서 또 오겠다고 할 때 가장 기분이 좋다”며, “사진도 찍어서 블로그에 올려주더라”라며 웃었다. 처음 카페를 시작할 때 6년을 계획했다. “학생들이 늙은 사람은 싫어하지 않냐”는 것이다. 그러나 “나를 싫어하지 않고 지금처럼 많이 사랑해 주면 여기 계속 있어야 하지 않을까”라며 밝은 미소를 짓는다.

황기현 인턴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