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詩시나브로] 우리가 눈발이라면 - 안도현
[詩시나브로] 우리가 눈발이라면 - 안도현
  • 춘천사람들
  • 승인 2017.12.06 17:1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정현우(시인)


따듯한 눈이 있다. 함박눈은 진눈깨비보다 따듯하다. 물리적으로는 진눈깨비의 온도가 높을 것이다. 하지만 감성의 온도는 훨씬 낮다. 그 어느 해보다 눈도 많이 오고 추운 겨울일 것 같다. ‘사람이 사는 마을/ 가장 낮은 곳으로’ 내리는 함박눈 같은 사람이었으면 좋겠다. 감성의 온도를 높이고 높은 곳보다 낮은 곳에 눈길을 줘야겠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