겨울철 취약계층 위한 월동지원 ‘종합대책’
겨울철 취약계층 위한 월동지원 ‘종합대책’
  • 춘천사람들
  • 승인 2017.12.21 15:1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시, 저소득층 보호·연료수급 등 6분야 지원
이달부터 내년 2월말까지


지난 8일 춘천시는 시와 민간 복지기간이 협력해 만든 겨울철 취약계층 보호지원 종합대책을 마련했다고 밝혔다.

이달부터 내년 2월 말까지 실시되는 지원사업은 ▲실생활이 어려운 기초수급탈락자 ▲질병·노령·장애 등으로 생계가 어려운 가구 ▲난방에 어려움을 겪는 빈곤층·노숙인 등을 대상으로 진행한다.

대상 선정방법은 시의 자체 자료 활용과 방문 및 전화로 생계를 살핀 뒤 회의를 거쳐 선정된다. 지원분야로는 저소득·소외계층 보호, 연료수급, 지역물가 안정관리, 농가피해 예방, 생활민원 해소 총 6개로 나뉜다.

저소득·소외계층 보호를 위해서는 지역사회보장협의체와 민간 배달인력이 함께 참여하는 사회복지봉사단체 ‘春1000인家家호호스마일지킴이’, ‘좋은 이웃들’을 구성해 우체국·경찰서 등의 협력을 통해 지원사업을 진행한다.
저소득층 지원사업으로는 유류·전기·가스 등을 사용한 대금을 정부가 사후 정산해주는 ‘에너지 바우처’ 제도를 도입하고 민간 복지기관과의 연계를 통해 지원한다. 또 5억3천여만원의 예산을 마련, 경로당 340여 곳에 난방비를 지원한다.

지역 물가도 관리한다. 물가관리 대책 상황실을 꾸려 물가조사와 함께 불공정 상거래 행위 등을 특별 점검한다. 개인업소는 요금담합, 농·축·수산물은 계량위반, 섞어팔기, 원산지 표시 이행여부 등을, 마트는 가격표시제 이행여부 등을 살핀다. 또, 겨울철 발생빈도가 높은 구제역과 조류 인플루엔자(AI) 예방을 위해 축산농가를 대상으로 특별방역대책 상황실을 운영해 농작물 및 시설 월동관리 대책반을 통해 겨울철 피해예방에 나선다.

시는 생활민원 해소에도 팔 벗고 나선다. 겨울철 발생하는 피해를 대비하기 위해 상수도 시설과 상수관로, 동파 계량기 긴급복구반을 가동한다. 사회복지시설은 시설 전반에 걸친 점검을 통해 안전사고를 방지하고, 노인복지시설 21개소에 제설용 염화칼슘 310포를 비치했다. 또, 폭설 시 신속한 제설작업을 시행할 수 있도록 230여명의 인력과 70여 대의 제설장비를 구비해 민원기동반을 운영하고, 살포기 15대를 추가 확보해 편의성을 높였다.

시 관계자는 “매년 겨울철 복지 지원사업을 해왔지만, 실질적으로 취약계층에 미치는 영향은 크지 않았다”며 “이러한 점을 개선하기 위해 고민한 결과 6가지 분야로 나뉜 월동종합대책 지원사업을 기획하게 됐다“고 말했다.

▲문의=시 복지정책과(☎250-3280)

이진민 시민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