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개월 만에 다시 대규모 불꽃축제
2개월 만에 다시 대규모 불꽃축제
  • 춘천사람들
  • 승인 2018.01.10 18:4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3일 오후 4~8시, 춘천대첩기념 평화공원 일원
11~14일, 소양강스카이워크~평화공원 구간 전면통제


G-30 불꽃축제 행사장 교통통제 구간. 무대설치를 위해 11일 오전 10시~14일 오후 2시까지 소양강 스카이워크~춘천대첩기념 평화공원 구간이 전면 통제된다.


평창동계올림픽을 30일 앞두고 춘천시가 오는 13일 오후 4시부터 소양강스카이워크 일원에서 ‘2018 평창동계올림픽 G-30 춘천불꽃축제’를 개최한다. 지난번 G-100 축제로 14억원의 불꽃축제를 벌인 지 두 달여 만이다.

이날 불꽃축제를 위해 책정된 예산은 9억여원. 약 25분 동안 펼쳐질 불꽃놀이 예산이 약 4억5천만원이고, 무대설치 및 공연 등에도 약 4억5천여만원이 소요될 것으로 전망된다. 불꽃은 춘천대첩기념평화공원 앞 호수에서 발사되며, 행사가 진행되는 무대는 근화동 춘천대첩기념 평화공원 앞 도로다. 무대설치를 위해 오는 11일 오전 10시~14일 오후 2시까지 도로가 전면 통제된다. 13일 오후 4시부터 동계올림픽 홍보와 체험행사를 시작으로 식전공연인 밴드공연에 이어 오후 5시 30분에 시작하는 본 행사는 평창동계올림픽의 열정과 감동이 주는 ‘울림’을 4막의 공연 형태로 풀어낸다. 1막 ‘약속의 도래’는 평창동계올림픽 유치에서 현재까지의 여정을 보여주는 영상쇼, 미디어 퍼포먼스, 대북공연으로 진행된다. 2막 ‘하나 된 울림’은 춘천시립합창단과 레인보우합창단 공연, 3막은 이은결 매직쇼, 4막 ‘뛰는 심장으로 마주하다’는 행사의 하이라이트인 레이저와 불꽃쇼로 장식된다.

춘천시는 이날 많은 관람객이 몰릴 것에 대비해 본 행사장 외에 신사우동 두미르아파트 뒤편, 소양2교 인도, 소양강스카이워크 앞, 평화공원 수변에서 불꽃놀이를 관람할 수 있도록 한다는 방침이다. 안전사고 예방을 위해 춘천대교는 전면 통제되고 상중도 내 제방도로가 전면 통제된다. G-100 불꽃축제 당시 많은 시민들이 상중도와 중도교량에서 불꽃 축제를 관람한 바 있어 통제되는 것을 모르고 상중도를 찾을 것으로 예상돼 반드시 확인이 필요하다.

춘천시 관계자는 “이번 불꽃축제는 상중도에서 가까운 곳에 멀티미디어 시스템과 불꽃이 발사되기에 상중도 제방도로는 출입할 수 없다”며 “상중도로 진입하는 인형극장 앞에서 통제에 나설 것”이라고 밝혔다. 이 관계자는 “행사 당일 외지를 비롯한 대규모 관람인파로 극심한 교통혼잡이 우려 된다”며 “차량은 인근 캠프페이지 일원, 삼천동 수변공원 등의 주차장을 이용하고 가능한 도보나 대중교통을 이용해 행사장을 찾아줄 것”을 당부했다.

오동철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