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詩시나브로] 연애 - 황순애
[詩시나브로] 연애 - 황순애
  • 춘천사람들
  • 승인 2018.03.08 21:3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정현우(시인)


플라타너스 나무가 사람보다 낫다고 말하는 시인은 얼마나 많은 사람에게 환멸을 느낀 걸까? 시인은 혼자 연주회를 구경하고 혼자 길을 걷는다. 갑자기 바흐를 좋아하냐고 말을 건네는 플라타너스 나무를 만난다. 아름다운 간격을 유지하며 아름다운 대화를 나눌 수 있는 절제된 풍부함을 갖춘 새로운 대상을 만난 거다. 기적이다. 고독을 지불해야 얻을 수 있는 경지다.

흔히들 내 맘 같은 사람은 없다고 말한다. 그렇다면 간격이겠다. 인간과 인간의 거리는 상대적이다. 당신과 나는 몇 센티가 적당할까?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