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훈의 달 6월] 68년 전 그날, 책 대신 총을 들었던 학도병들
[보훈의 달 6월] 68년 전 그날, 책 대신 총을 들었던 학도병들
  • 춘천사람들
  • 승인 2018.06.14 16:1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춘천전투 참전 회상…노병 되어 하나둘 세상 떠나
지난 11일, 춘천대첩 기념공원에서 제15회 전몰 학도의용군 추모제


지난 11일, 제15회 전몰 학도의용군 추모제가 열린 근화동 춘천대첩 기념공원, 지난해에 비해 듬성듬성 자리가 비어 책 대신 총을 들었던 당시 학도병들이 노병이 되어 하나둘 세상을 떠나고 있음을 실감케 했다.


68년 전 6월 25일 한국전쟁 발발과 함께 책 대신 총을 들었던 노병들이 다시 모였다. 68년이란 세월 앞에서 이제는 함께 했던 전우들도 상당수 세상을 떠났다.

지난 11일 ‘제15회 전몰 학도의용군 추모제’가 열린 춘천대첩 기념공원. 이제 노병이 된 당시 학도병들은 삼삼오오 참전 당시를 회상하며 ‘전우야 잘 가거라’라는 군가를 4절까지 부르며 앞서간 전우들을 추모했다.

춘천고등학교 출신으로 학도병에 지원해 춘천지구 전투에 참전했던 6·25 참전유공자회중앙회 유재식 이사는 학도병으로 춘천대첩의 주역인 6사단 7연대에 배속돼 전투를 치른 후 자원입대했다 해 수 없이 전투를 치르고 장교로 임관됐다. 그는 학도병 출신들에 대한 처우가 아직도 많이 부족하기에 처우를 개선해야 한다고 힘주어 말한다. 유 이사가 밝힌 바에 따르면 학도병들이 받는 참전수당은 월 30만원이다.

이날 추모제에는 춘천고등학교와 춘천여고 학생들도 참여해 선배들을 추모했다. 이날 추모제는 국가보훈처 강원서부보훈지청 주관, 육군 제2군단과 춘천시가 후원했다.

오동철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