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소노동자에서 시의원으로
청소노동자에서 시의원으로
  • 춘천사람들
  • 승인 2018.06.20 20:2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송광배 당선자, 집념의 3수 끝에 탄생한 노동자 시의원
“정치 그만두면 다시 청소노동자로”


‘다’선거구에서 압도적인 표차이로 당선된 송광배 당선자의 선거운동 당시 모습


중졸의 청소노동자에서 3수 만에 시의원에 당선된 더불어민주당 송광배 당선자의 인생 스토리가 화제다.

다선거구(석사동·후평3동)에서 9천43표로 당선돼 춘천시의원 중 두 번째로 많이 득표한 송 당선자는 현재 춘천시 무기계약직 청소노동자다. 2004년에 청소노동자가 된 후 2010년과 2014년 연속 무소속으로 후평동에서 출마했지만 거듭 고배를 마셨다.

2014년 선거에서는 무소속으로 당시 민주당 후보를 앞서 득표력을 인정받았다. 2010년 선거 때 중졸 학력으로 시의원에 나섰느냐는 질문을 많이 받은 송 당선자는 선거 이후 방송통신고등학교에 입학해 고등학교 과정을 마치고 곧바로 한림성심대 부동산자산관리과에 진학해 2016년 졸업했다.

송 당선자는 세 번의 선거 운동기간 2달 동안 휴직계를 내 현재 신분도 무기 계약직 청소노동자 신분이다. 송 당선자는 “법적으로 시의원이 청소노동자직을 사퇴해야 하는지는 검토가 필요하다”며 “법적으로 가능하다면 휴직계를 낼 생각이 없다”고 밝혔다. 나중에 정치를 그만두면 다시 청소노동자로 돌아가겠다는 것이다.

송 당선자는 청소노동자 당시 해고와 복직 등 무기계약직의 설움을 많이 받았다. 2015년 부당하게 해고를 당했다가 3개월 만에 원직에 복직되기도 했다. 그런 까닭에 송 당선자는 “조례를 통해 무기계약직의 신분안정을 위해 일하고 싶다”고 밝혔다.

2006년부터 ‘새벽을 여는 사람들’이라는 단체를 만들어 정기적으로 봉사활동도 해온 송 당선자. 사회적 약자들의 아픔을 알기에 그의 의정활동에 거는 기대가 크다.

오동철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