농협 춘천시청출장소, 소득세 환급과정서 전산오류
농협 춘천시청출장소, 소득세 환급과정서 전산오류
  • 춘천사람들
  • 승인 2018.08.08 18:5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일방적 인출 뒤 다음날 재입금
피해 없지만 오류사실 알리지 않아 논란


춘천시가 종합소득세를 환급하는 과정에서 농협 춘천시청출장소가 전산오류를 일으켜 논란이 됐다.

지난달 26일, 농협 춘천시청출장소는 지급된 환급금을 일방적으로 인출한 후 다음날 재입금했다. 이 과정에서 시나 해당 은행은 예금주에게 아무런 설명도 없었다.

금융감독원은 “창구에서 창구 직원이 실수로 잘못 보낸 경우에는 그 자리에서 바로 취소하고 취소된 내용에 대해 상대 은행에 내용을 전달해 소비자가 그 사실을 알도록 해야 한다”고 밝혔다. 또 “입금 방식에 따라서 취소 약관이 다르다. 해당 금융사를 통해 취소 약관을 확인해야 정확하다”고 말했다.

춘천시 세정과의 관계자는 “환급 과정에서 한 분이 계좌를 변경해 달라는 요청이 들어왔다.

농협에서 민원인을 위해 수정 작업을 하는 과정에서 한꺼번에 취소되는 상황이 발생했다. 사고 발생이 은행업무가 끝난 시간이어서 바로 대응하지 못했다”고 말했다. 또 “다음날 전부 원상회복했고, 피해는 없었다”며 “수백 명에게 일일이 안내가 불가능했다. 민원을 위해 해준 일이니만큼 이해를 부탁한다”고 말했다.

해당은행은 “과오납 부분에 대해 정정처리 과정에서 같은 금액이 들어갔다 빠진 것이다. 그 과정에서 에러가 생긴 것이다. 전산오류가 맞다”고 말했다. 또, “민원을 제기한 민원인에게 문서로 답변한 상태”라며 “약관에 따라 계좌주인에게 내용을 알렸어야 하는데 실수가 있었다. 죄송하다”고 말했다.

김애경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