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춘천사회혁신파크’ 최종 선정…주민 주도 지역문제 해결 박차
‘춘천사회혁신파크’ 최종 선정…주민 주도 지역문제 해결 박차
  • 춘천사람들
  • 승인 2018.08.20 14:1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시정부, “구도심 개발 등 갈등, 주민 참여와 협력으로 해결”
옛 도시공사 부지에 11월 착공…내년 상반기 운영 예정

사회혁신파크가 들어설 옛 춘천도시공사 건물 전경.


춘천시정부가 주민이 스스로 지역문제를 해결하는 지역거점별 소통협력공간 ‘춘천사회혁신파크’를 조성한다.

‘지역거점별 소통협력공간’은 지역주민들이 참여해 다양한 지역문제 해결 아이디어를 직접 실현하는 혁신공간으로, 지난 6월 14일 행정안전부 공모사업에 전주시와 더불어 춘천시가 최종 선정됐다.

1개 지자체 당 국비 20억, 시비 20억 등 총 40억의 사업비로 진행되는 이 사업은 지자체가 토지와 건물, 리모델링 비용 등 기반시설을 투자하고, 행정안전부는 사업비를 지원한다.

공간 조성에 앞서 춘천시의회 경제건설위원회(위원장 이혜영)는 ‘춘천사회혁신파크 조성 및 운영에 관한 조례안’을 심사했다.

경건위는 조례제정의 취지에 대해 공공영역에서 해결하지 못한 지역 구도심 개발, 농촌지역 쇠퇴, 지역사회 공동체 약화, 일자리 창출, 고령화 사회 등 다양한 사회문제를 주민들이 자유로운 참여와 협력을 통해 주민 주도적으로 사회혁신 방법을 모색할 수 있도록 춘천사회혁신파크를 조성하고, 그 설치와 운영 및 지원 등에 대한 제도적 기틀을 마련하기 위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춘천사회혁신파크는 원도심에 위치해 지역대학의 접근성이 높은 옛 춘천도시공사 부지에 조성된다.

창고동은 혁신청 1층과 2층으로 구분해 1층에는 사회혁신도서관과 코워킹스페이스(co-working space) 오픈형, 커뮤니티 카페, 2층은 교육 및 행사장, 커뮤니티 스페이스, 장·단기 입주공간을 배치한다. 사사무동은 지원청 1·2·3층으로 나눠 입주단체 편의시설, 사회적경제 판매장, 중간지원조직 입주공간 등을 배치할 예정이다. 기타 광장과 옥상을 활용해 이벤트와 행사를 열 수 있는 공간을 만들고, 루프탑 휴식공간과 옥상텃밭을 꾸밀 예정이다.

10월 중 설계를 마치고 11월에 착공해 내년 상반기 중 운영에 들어가는 ‘사회혁신파크’를 효율적으로 관리·운영하기 위해 시정부는 춘천사회혁신센터를 설치하고 운영할 계획이다. 혁신센터는 사회혁신과 관련된 경험과 전문성이 있는 민간기관이나 단체, 법인에 위탁해 운영한다.

시정부 관계자는 “사회혁신파크가 지역문제의 해결주체가 행정이 아닌 지역주민이고, 주민들 간의 상호협력의 방식으로 문제를 해결할 수 있는 거점공간으로 자리매김하길 기대한다”고 말했다.

김애경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