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획특집 - 시민의 정부 춘천시, 이제 버스문제를 해결하자] 춘천 시내버스 운영방식, 빠르면 연말 결정
[기획특집 - 시민의 정부 춘천시, 이제 버스문제를 해결하자] 춘천 시내버스 운영방식, 빠르면 연말 결정
  • 춘천사람들
  • 승인 2018.08.21 14:5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다음달부터 대중교통체계 및 노선 개편 용역 실시
“시내순환노선과 외곽노선 분리해 환승시스템 만들 계획”

대동·대한 운수가 파산위기에 직면함에 따라 시민의 발인 시내버스가 묶이는 일이 없도록 춘천시정부가 장단기 대책을 마련한다.

이는 서울회생법원이 대동·대한 운수의 채권자의 동의를 묻는 이해관계인집회를 기존 7월27일에서 9월 14일로 연기한 상태이나 채권자의 동의를 받는 게 쉽지 않을 것이기 때문이다. 회생채권자 2/3와 회생담보권자 3/4의 동의를 받지 못하면 회생절차가 폐지돼 시내버스 운행이 중단되는 상황을 맞게 된다.

시정부는 편리한 대중교통 이용을 위한 장기적 개선방안 마련책으로 대중교통체계 전반의 개편과 노선 전면 개편을 염두에 두고 있다.

시정부는 시내버스 업체의 파산위기를 막기 위해 차고지 매각, 시내버스 운행감회 등이 포함된 회생계획안을 채권자의 동의를 받을 수 있는 수준으로 변경할 예정이다.

현재 문제가 되고 있는 시내버스 민영제 방식을 준공영제, 공영제, 그리고 제3섹터 방식으로 바꾸는 것으로 오는 9월부터 전문기관 용역을 실시해 시민편의성과 경제성 등을 심도 있게 분석해 시에 가장 적합한 방식을 선정한다는 계획이다.

또 현재 중앙로 중심의 방사형 노선이 운송수지 적자를 가중시킨다는 분석에 따라 노선도 전면 개편한다. 시내순환노선과 외곽노선을 분리하고 환승정류장을 신설해 시내와 외곽을 연결하는 환승시스템을 만들 계획이다.

노선을 분리하면 운행노선이 짧아져 실질적인 운행횟수는 증가할 것으로 보인다.

노선 개선으로 시내버스 운행이 줄어드는 지역은 마을버스나 희망택시 운행을 확대해 소외된 지역까지 불편이 없도록 추진할 계획이다.

9월부터 실시하는 전문기관 용역은 대중교통체계 개편과 노선개편을 포함해 내년 8월까지 실시할 예정이다.

시 대중교통 담당자는 “운영 방식에 대한 내용은 빠르면 연말 안에 결정할 계획”이라며 “노선개편에 대한 검토는 내년 8월까지 진행되지만, 운영은 올해나 내년 초에 시에서 입장을 밝힐 예정”이라고 밝혔다.

시정부는 “시내버스업체가 회생절차를 조기에 졸업해 시민들에게 정상적인 대중교통서비스가 제공될 수 있도록 하겠다”며 “시민을 위한 최적의 노선과 운영방식을 마련하겠다”고 말했다.

김애경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