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회용 컵 사용금지’, 잘 되고 있나?
‘1회용 컵 사용금지’, 잘 되고 있나?
  • 최수지 시민기자
  • 승인 2018.11.01 15:3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카페 내 1회용 컵 사용금지 2달째…머그컵·텀블러 판매 증가
업체, “일부 진상손님 때문에 골머리”…손님, “친환경 좋지만 위생 걱정”

카페 내 1회용품 사용 규제가 시행된 지 두 달이 넘어가면서 머그컵과 텀블러 등 1회용품 대체상품의 매출이 느는 등 친환경 소비패턴이 자리를 잡아가는 모습이지만, 카페 점주들은 골머리를 앓고 있다. 친환경에 대한 시민들의 관심이 증가하고 있는 반면, 카페에 무리한 요구를 하는 ‘진상손님’들도 덩달아 늘고 있기 때문이다.

교동에 있는 프랜차이즈 T카페에 붙어있는 안내문.
교동에 있는 프랜차이즈 T카페에 붙어있는 안내문.

‘스타벅스’에 따르면 1회용 컵 사용 규제를 시작한 지난 8월, 텀블러나 머그잔 등 1회용 컵 대체상품의 판매량은 1년 전 같은 기간보다 약 53% 증가했다고 한다. ‘투썸플레이스’ 역시 지난 8월 텀블러 판매량이 시행 전달보다 20% 가량 늘었다고 밝혔다.

카페뿐만 아니라 대형마트에서도 머그컵과 텀블러의 매출이 큰 폭으로 늘었다. 롯데마트의 경우 지난 8월 1일부터 이달 7일까지 2개월 여간 텀블러는 전년 동기 대비 10.7% 매출이 늘었고, 머그컵은 17.0% 증가했다. 특히 최근 쌀쌀한 날씨가 이어지면서 이달 들어 텀블러 매출은 지난해 같은 기간에 비해 18.9% 증가한 것으로 집계됐다.

환경부는 ‘자원의 절약과 재활용 촉진에 관한 법률(재활용법)’에 따라 지난 8월 1일부터 카페 매장 내에서 1회용 컵 사용 적발 시 사업자에게 5~200만원의 과태료를 부과하고 있다. 이에 따라 스타벅스, 투썸플레이스, 엔제리너스, 탐앤탐스 등 대형 커피 프랜차이즈들은 매장 내 1회용 컵 금지를 알리는 문구를 부착하고 주문 시 고객에게 유리잔 사용을 권유하고 있다.

환경보호 취지에 공감하며 이번 1회용품 줄이기에 동참하고자 하는 손님들도 많지만, 카페에 무리한 요구를 하는 소위 ‘진상손님’들도 많다. 교동에 있는 프랜차이즈 ‘T카페’ 직원 이아무개(27) 씨는 “손님이 몰릴 시간대에는 머그잔 설거지를 할 인력이 부족해 손님들의 대기시간이 길어진다”고 말했다. 또, “종종 머그컵이 예쁘다며 가져가는 손님들도 있고, 심지어 개인 텀블러를 가져와 세척을 요구하는 손님들도 있다”고 말했다.

평소 카페를 자주 이용하는 대학생 유아무개(21·여) 씨는“머그컵을 이용하게 되면 다 마시고 카운터로 가서 반납해야 하고, 잔이 무거워서 불편하다. 또 먹다가 많이 남으면 들고 나가고 싶은데 먹고 테이크아웃 잔에 담아 달라고 말하기도 눈치 보인다”고 말했다.

또 다른 대학생 황아무개(24) 씨는“환경을 생각하면 괜찮은 제도인 것 같지만, 컵 세척 등 위생적인 부분이 조금 걱정된다”고 말했다.

최수지 시민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