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식물이름, 어디서 왔을까? (30)] 맨드라미 (Celosia argentea)
[식물이름, 어디서 왔을까? (30)] 맨드라미 (Celosia argentea)
  • 최동기 (식물애호가)
  • 승인 2018.11.15 21:3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최동기 (식물애호가)
최동기 (식물애호가)

전국 어디에서나 관상용으로 기르는 맨드라미는 우리에게 친근한 꽃이지만 원산지가 열대아시아 쪽이며 오래 전에 전래된 비름과의 한해살이풀이다. 현재 국가표준식물목록의 추천명으로 등재된 ‘맨드라미’는 《조선식물명집(1949)》에 의한 것인데 《조선식물향명집(1937)》에 채록되었던 ‘맨드래미’의 표기를 바꾸어 쓴 것이다.

그 이름의 유래에 대해서는 닭의 볏이라는 뜻의 한자어 鷄冠花(계관화)에서 유래하였다는 설이 있으나 이는 방언으로 쓰이는 달구베슬, 닭벼슬꽃, 벳꽃 등의 어원으로 보인다. 13세기에 발간된 이규보의 《동국이상국집(1241)》을 보면 ‘世言此是曼多羅(세언차시만다라)/所以喜栽僧院地(소이희재승원지), 세상에서 말하기를 이것이 곧 만다라라/이 때문에 절에다 심기를 좋아 한다’라는 기록이 나온다. 또한 《향약채취월령(1431)》과 《향약집성방(1433)》에 나타나는 맨드라미에 대한 한자와 차자(借字)표기가 靑箱子(청상자)/白蔓月阿比(힌만아비)였고, 《구급간이방언해(1489)》에서 처음 발견되는 한글 표기가 ‘鷄冠(계관)/힌만라미’인 것, 17세기에 발간된 서적들에 ‘만도라미, 만도람이’의 한글이 나타나는 것으로 보아 맨드라미는 중국의 남부나 인도 등에서 불교와 함께 전래될 때 하늘의 꽃으로 이해되는 범어(梵語)의 만다라화(曼陀羅花)에서 유래한 것으로 보는 설이 합당해 보인다.

주지하다시피 중국명은 鸡冠花(ji guan hua)인데 꽃차례의 모양이 닭의 벼슬(冠)처럼 생겼다는 뜻에서 유래한 것이고, 일본명은 케-토-(鷄頭, ケイトウ)로서 꽃차례의 모양이 닭의 머리를 닮았다는 뜻이며 한자명 계두화(鷄頭花)에서 온 것이다. 학명(學名)의 속명(屬名) Celosia(셀로시아)는 그리스어 keleos(불태우다)가 어원으로 불꽃처럼 보이는 꽃의 모양에서 유래한 것이다. 또한, 종소명(種小名) argentea(아르젠티아)는 ‘은백색의’라는 뜻을 가지고 있다.

식물이름의 유래는 30회를 끝으로 마감한다. 그동안 관심을 가져준 독자여러분께 깊은 감사를 드린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