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리말 바른말 (19)] 을씨년스럽다
[우리말 바른말 (19)] 을씨년스럽다
  • 전흥우 편집국장
  • 승인 2018.11.20 23:1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을씨년스럽다’라는 말을 사전에서 찾으면 ‘보기에 날씨나 분위기 따위가 몹시 스산하고 쓸쓸한 데가 있다’고 설명하고 있다. 이 말은 어떻게 생겨난 것일까?

이 말의 어원을 찾으려면 113년 전인 1905년까지 거슬러 올라가야 한다. 러일전쟁에서 승리한 일본의 강요로 을사늑약이 체결된 해다. 겨울의 초입에 이 소식을 들은 백성들의 충격이 어떠했을까? 그렇지 않아도 스산한 계절에 오죽이나 황량했으면 ‘을사년(乙巳年)스럽다’란 말이 나왔을까?

‘을씨년스럽다’는 ‘을사년스럽다’가 변해서 생긴 말이다. 지난주 토요일인 17일이 을사늑약이 체결된 날이다.

 

전흥우 편집국장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