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신문 연대로 만드는 ‘상생’의 공통분모
지역신문 연대로 만드는 ‘상생’의 공통분모
  • 유은숙 기자
  • 승인 2018.12.06 18:2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국 36개 회원사들의 ‘최적화 사무국’ 필요, 연대 중요성 강조
지난달 24~25일 보은, ‘바지연’ 세미나 ‘풀뿌리 언론이 희망이다’

전국 지역주간지 종사자들이 한자리에 모여 풀뿌리 언론의 미래를 이야기하는 자리가 열렸다. ‘바른지역언론연대’(회장 《고양신문》 이영아 대표. 이하 ‘바지연’)가 한국언론진흥재단 후원을 받아 지난달 24~25일 충청북도 보은에서 ‘풀뿌리 미디어가 희망이다’를 주제로 세미나를 개최했다. 《춘천사람들》은 지난해 회원으로 가입하고 올해 두 번째 세미나에 참석했다.

지난달 24일 보은에서 ‘바른지역언론연대’가 ‘풀뿌리 언론이 희망이다’라는 주제로 세미나를 개최했다.
지난달 24일 보은에서 ‘바른지역언론연대’가 ‘풀뿌리 언론이 희망이다’라는 주제로 세미나를 개최했다.

‘바지연’ 소속 36개 회원사를 대상으로 열린 세미나에서는 ‘풀뿌리 미디어(바지연)의 나아갈 길’ 이라는 주제 발제와 토론 후 취재·편집·관리·영업 분과 분임토의 등이 진행됐다.

‘바지연’ 회원사에 최적화된 사무국 필요

세미나는 ‘바지연’ 회원사 대상(경영책임자 25명, 데스크 26명)으로 ‘회원사들의 인식 및 기대’ 설문조사를 분석한 《원주투데이》 오원집 대표의 발제로 포문을 열었다. 오 대표는 “‘바지연’ 활동이 도움이 된다는 응답은 80%를 넘었지만, ‘바지연’ 활동에 만족한다는 응답은 51%에 불과하다. ‘풀뿌리 미디어 살리기’가 구호에 그치지 않기 위해서 ‘무엇을’, ‘어떻게’, ‘누가’할 것인지를 구체화 시켜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어 ▲기사 공유 및 공동기사 생산 ▲공동 수익사업, 공동 포털사이트 구축 ▲‘바지연’ 회원사의 윤리성 강화 및 위상 확대 ▲‘바지연’ 회원사 구성원간의 소통활성화 ▲지역신문기자 역량강화를 위한 맞춤형 교육의 필요 등 과제를 제안했다. 오 대표는 “지역신문발전위원회를 운영하는 언론재단 교육은 지역언론 실정에 전혀 맞지 않다”며 풀뿌리 미디어 사무국의 독립 필요성을 강조하며 사회적 협동조합 방식의 ‘한국풀뿌리지역신문협동조합’을 제시하기도 했다.

취재기자 분임토의에서도 “지역매체 대상 교육이 질이 떨어지고 교육이 있다 해도 기사 쓰는 일에 차질이 생겨 갈 수 있는 기회가 적다. 이에 지방분권 시대의 조류를 타서 지역주간지를 위한 교육을 주체적으로 진행할 수 있는 독립된 사무국이 필요하다”는 의견이 다수 제출됐다. 

연대로 해결해야 할 과제 남아

‘바지연’ 회원사간의 연대로 진행할 구체적 과제도 제시됐다. 중앙일간지에 한정된 ‘고시공고’에 대한 비판을 제시한 《구로타임즈》 김경숙 대표는 “지역주민의 알 권리를 보장하고 지역주간신문의 경영을 개선하기 위해서라도 고시공고가 지역주간지에도 게시될 수 있도록 해야 한다”며 중앙지의 강력한 카르텔 해체를 위한 연대를 강조했다. 플로어에서는 지역조례개정으로 지역주간지에도 고시공고를 실을 수 있는 예시도 제시돼 구체적 연대방안에 대한 로드맵이 제시되기도 했다.

취재, 편집, 관리, 영업, 뉴미디어 부문에서 총 10개 조로 나뉘어 진행된 분임 토의에서는 ▲일간지와 주간지의 우편발송비 차별 ▲지역언론진흥지역조례제정 ▲‘바지연’ 회원사 취재기자 간 만남의 장 확대 ▲뉴미디어 강화를 위한 장비와 기술교육 확대 ▲관리부의 독자관리 방법 공유 등 다양한 의견도 제출됐다.

연대의 필요성을 강조하며 《춘천사람들》 전흥우 편집국장은 “힘이 없어서 만든 연대해야 하는데, 참여할 여력이 없어서 연대가 안 되는 역설적인 상황”이라며 “‘바지연’ 공동 휴간주간을 만들어 모두 부담 없이 함께 참가할 수 있어야한다”고 제안했다.

이영아 ‘바지연’ 회장은 “‘바지연’ 연대를 위한 연합 사이트 운영에 오늘 나온 안건을 참고로 개편을 할 생각이다”라며 “‘바지연’이 지역신문의 권익옹호는 물론 지역신문의 고충과 과제를 함께 풀어가는 상생의 조직으로 거듭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이번 연수에서는 7대 바지연 회장직을 역임한 《옥천신문》 이안재 전 회장에게 감사패를 전달하고, 장기근속상과 우수기자상 수상자들에게 시상을 하기도 했다.

유은숙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