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설] 분파주의 정치인, 3·1절에 무슨 생각했을까?
[사설] 분파주의 정치인, 3·1절에 무슨 생각했을까?
  • 춘천사람들
  • 승인 2019.03.05 00: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올해는 3·1운동 1백주년이 되는 해이자 2·8독립선언, 임시정부 수립 역시 1백주년을 맞는 뜻깊은 해다. 식민지 본국의 심장부에서 젊은 학생들이 목숨을 건 독립선언을 한 2·8사건이 계기가 되어 3·1운동이 들불처럼 한반도 온 산하를 덮었는가 하면 대한민국의 법통을 세운 임시정부도 4월11일 모습을 드러낼 수 있었다. 

대한민국이 만들어진 시기를 헌법과 정부가 만들어진 1948년으로 보자는 일부 논자들의 주장대로라면 남의 나라 이야기로 치부해버릴 수도 있겠지만 그러기에는 너무나 위대한 유산이어서 계승하고 자축하지 않을 수 없는 일이다. 비록 조선이라는 왕조 체제를 스스로의 손으로 개혁하여 근대 공화국을 스스로 건립하지는 못했지만 식민지 피지배자의 노예적 상황을 온 몸으로 타개하려 한 기개는 주저 없이 칭송할만하다.

독립선언으로부터 임시정부 수립에 이르는 일련의 저항운동을 되돌아보면 이렇듯 기개, 자주, 자존, 독립이라는 가치가 먼저 떠오르긴 하나 100주년 기념행사를 하고 있는 오늘날 대한민국에서는 이들 가치만 기리는 수준에서 머물러서는 안 되겠다는 생각이 절실히 든다. 자주, 자존, 독립을 전 세계 어느 국가에 대해서도 당당하게 외칠 수 있는 기개에 못지않게 대한민국 국민을 자신만큼 사랑하는 가치가 기려져야 한다. 사실 독립선언으로부터 임시정부 수립에 이르는 일련의 사건은 자신만큼 동포를 사랑하는 마음이 없었다면 결코 일어날 수 없는 일이었다. 1919년 당시 일본에 유학을 하고 있는 학생은 졸업 후 넉넉한 미래가 보장되어 있는 신분이었다고 해 지나치지 않다. 이런 사람들이 심각한 형벌로 죽을 수도 있는 일을 감행했다면 애국,애족 외에 어떤 단어로 이를 설명할 수 있을까?

3·1운동 1백주년을 맞이하는 이 시기 자주, 독립, 자존의 가치 외에 애국과 애족이라는 가치를 찾아내 명심해야 하겠다는 생각을 하게 되는 이유는 바로 오늘날 대한민국에서 그 가치가 가장 결핍돼 있다고 보기 때문이다. 일반 국민들보다 정치인들이 더 그렇다. 최근에 5·18민주화운동 폄훼 논란을 일으킨 김진태라는 이 지역 국회의원이 전형적인 예다. 5·18 진상규명 대국민공청회를 열어 이미 법적으로 ‘공인’된 5·18민주화운동을 명확한 근거도 없이 흔들어 대더니 국민 여론이 나빠지자 자신은 5·18 폄훼발언을 한 적이 없다고 발뺌을 했다. 그에 그쳤다면 그나마 다행이었을 텐데, 이번에는 5·18 진상규명법의 4조6호에 명시된 '북한군 개입 여부' 규정을 들고 나왔다. 자신이 이야기하기도 했지만 춘천지역에서는 춘천애국시민연합이라는 단체가 이를 대변하기도 했다. 이런 규정이 있는 만큼 자신이 5·18민주화운동 관련하여 북한군 개입 여부를 따져보자는 것은 문제가 없다고 했다. 하지만 이 법의 입법취지를 담고 있는 1조 등을 살펴보면 이 법 4조6호는 전두환 등 당시 신군부가 권력을 잡기 위해 날조해 퍼뜨린 북한군 개입설의 허구를 드러내 국민통합을 이루고자 한다는 뜻을 담고 있다고 해야 맞다.

애국, 애족 정신이 있는 정치인이라면 왜곡된 사실을 들고 나와 국론을 분열시킬까? 아니다. 자신의 영달만 생각하는 정치인이기 때문에 이런 일을 벌인 것이다. 이제 이런 정치인은 여야를 막론하고 몰아내야 한다. 3·1절 기념행사 때 조금이라도 뭉클한 느낌을 받은 사람이라면 애국, 애족 정신이 없는 정치인 몰아내기에 힘을 합쳐야 하겠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