명동거리 노점상…추억 속으로 사라지다
명동거리 노점상…추억 속으로 사라지다
  • 김재윤 인턴기자
  • 승인 2019.03.18 00:1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통행불편과 노점 위생상태 심각’ 민원에 따른 조치
“먹거리, 즐길 거리…명동 활기 띄운 것도 사실” 옹호도

명동은 춘천에서 가장 많은 유동인구로 붐비는 중심가다. 옷, 신발, 가방, 액세서리, 패스트푸드점, 극장 등 크고 작은 상가들이 밀집해 있다. 명동이라는 실재 지명이 있는 것도 아니지만, '서울의 명동 거리를 축소해 놓은 듯 번화하다' 해서 조양동 골목을 부르는 이름이다.

하지만 지금 명동 거리 한복판에는 노점상(거리가게) 대신 낯선 팻말이 군데군데 서 있고 그 사이엔 쇠사슬이 연결돼 있다. 노점상들이 장사하지 못하도록 시에서 조치를 취한 뒤의 풍경이다. 

지난 13일 명동거리의 모습. 노점상들이 자리했던 자리에는 ‘노점행위 금지’를 알리는 팻말들이 쇠사슬로 연결돼 있다.
지난 13일 명동거리의 모습. 노점상들이 자리했던 자리에는 ‘노점행위 금지’를 알리는 팻말들이 쇠사슬로 연결돼 있다.

거리에 있는 팻말과 쇠사슬은 지난 6일부터 설치됐다. 명동상인번영회쪽에서 단속을 해달라는 주문과 시민들의 지속적인 민원에 따른 조치라는 것이다. 번영회에서는 노점상이 난립해 거리가 무질서한 것을 문제 삼았고 시민들은 통행에 불편을 느낀다며 민원을 제기한 것이다. 

노점상들에 대한 규제와 단속은 부득이하게 진행된 면도 있다. 사실 민원은 여러 경로로, 다양한 이유로 시에 접수된다. 상인들로부터 민원이 들어와 노점상을 단속하면 노점상들과 이에 동조하는 시민들은 노점상들의 생존권을 보장해달라며 민원을 넣기 때문이다. 문제는 어느 한쪽의 말도 틀리지 않다는 데 있다.

명동거리 중간에 노점상이 있을 때와 철거된 후의 변화에 대해서 시민들의 의견을 물어봤다. 근처에서 영업하는 가게 상인들과 시민의 반응도 찬성과 반대 그리고 중립적 입장 등 다양했다.

시계가게를 운영하는 이 씨는 “오히려 잘 치웠다고 생각한다. 노점상들이 장사하는 것이 이해는 간다. 그러나 많은 관광객들이 걸어 다니는데 불편해 보여 보기에도 안 좋았다”고 말했다.

보석상을 운영하는 박 씨는 “노점은 원래 못하게 해야 하고 애초에도 노점이 없었다.”며 “노점과 음식업종이 겹치면 오히려 손해를 본다. 노점상의 위생상태가 심각해 불편하다고 느낀 사람도 많았다”고 주장했다.

노점상철거에 대해 반대의 입장을 편 상인과 시민도 있었다. 핸드폰 가맹점에서 일하는 박 씨는 “노점이 있는 것이 오히려 좋다. 명동이 번화가고 먹거리, 즐길 거리 등으로 분위기를 띄운 것도 사실이다”며 “개인적인 생각으로는 철거 안 하는 게 낫고 노점이 어느 정도 있어야 예전의 활기도 느낄 수 있다”며 반대 의견을 제시했다.

효자동에서 거주하는 이 씨는 “시민들이 손쉽게 먹을 걸 사 먹으면서 구경할 수 있었는데 굳이 철거까지 해야 하나 싶다”고 아쉬워했다.

찬반을 떠나 중립적인 입장을 편 상인도 있었다. 화장품가게에서 일하는 김 씨는 “간식거리도 저렴해서 많이 이용했다”며 옹호했지만 “매장 운영 입장에서 임대료도 안내고 노점들이 그냥 장사하는 것에 대해서는 문제가 있었다”고 말했다. 이어 시에서 노점상들에게 공간을 마련해서 일정부분 돈을 받아 장사할 수 있도록 했었으면 좋겠다고 대안을 제시하기도 했다. 

한편, 시 도로과 관계자는 노점상행위 금지 팻말은 소기의 목적이 달성되는 대로 철거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김재윤 인턴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