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소년들이 마련한 축제의 장 ‘와락’
청소년들이 마련한 축제의 장 ‘와락’
  • 유은숙 기자
  • 승인 2019.04.15 00:0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6월 진로탐색 데이, 9월 예술경연대회와 동아리축제도 예정
수련관, “스스로 기획하며 배우는 아이들, 관심과 격려 필요”

 

춘천시 청소년과 시민이 참여하는 청소년어울림마당 ‘와락’이 개막했다. 지난 13일 개막한 어울림 마당에는 행사를 준비한 학생들 및 참여자들로 행사장인 춘천시청소년수련관(관장 이원영)에는 봄과 함께 활기가 돌았다. 

‘와락’은 ‘즐거움이 온다’는 뜻을 가진 축제다. 청소년 동아리가 직접 운영하는 행사로 체험부스와 청소년동아리 문화예술공연 등 다양한 프로그램이 진행되었다. 지난 13일의 개막행사를 시작으로 6월 8일엔 진로탐색 데이 및 청소년 보훈문화제가 열리고 9월 7일엔 청소년문화예술경연대회 ‘라온제나’ 및 청소년 동아리 축제가 열릴 예정이다. 수련관 관계자는 “모든 행사를 청소년들이 직접 준비하고 진행하면서 서로 소통하고 많은 것을 배우고 있다. 많은 학생들의 참여와 어른들의 격려가 필요하다”고 전했다.  

  유은숙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