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이비행기] 두 계절의 공존, 4월
[종이비행기] 두 계절의 공존, 4월
  • 윤혁락(퇴계동)·고학규(퇴계동)
  • 승인 2019.04.22 00: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춘천 시민이 춘천 시민에게 전하는 다양한 사연 모음

아직은 겨울과 봄이 공존하는 시간이다. 힘겹게 휜 꽃대와 잔설을 받고도 푸릇함을 잃지 않는 꽃잎이 봄을 재촉한다. 그래서 4월은 잔인한 달이라고 했나. 두 계절의 공존이 함께하는 4월의 아침. 

글 윤혁락(퇴계동), 사진 고학규(퇴계동)

 

종이비행기 사연 보내실 곳

* 이메일 : chunsaram@daum.net

* 카카오 톡 ID : chunsaram11(이충호 편집위원 개인톡으로 연결됨)
(카톡 친구찾기에서 위 ID를 검색하시면 찾을 수 있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