춘천시, 끝내 지하상가 상인들 쫓아내나
춘천시, 끝내 지하상가 상인들 쫓아내나
  • 유용준 기자
  • 승인 2019.05.13 00:1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시의회, 지하상가 수의계약 대신 일반입찰 조례안 가결
시정부, “구제책과 관련해 아무것도 결정된 게 없다”
상인들, “구제책 마련되지 않으면 목숨 걸고 싸울 것”

지난달 30일 제290회 춘천시의회 임시회 제2차 본회의에서 ‘춘천시 지하도상가 관리 운영 조례안’이 원안 가결돼 춘천시와 지하상가 상인들 사이의 갈등이 사그라들지 않을 전망이다.

춘천시가 “올 9월 대우건설·삼성물산으로부터 관리권을 넘겨받은 후 기존 지하상가 상인들과의 수의계약 대신 일반입찰을 진행하겠다”는 내용의 ‘지하도상가 관리 운영 조례안’을 지난 2월 입법 예고하면서 이 갈등은 시작됐다.

기존 상인들의 사용·수익권에 대한 갱신 대신 종료를 택한 춘천시의 입장에 상인들은 크게 반발했고, 제290회 임시회가 시작된 지난달 19일에는 250여 명의 상인들이 춘천시의회 앞에 모여 수의계약 조항을 조례안에 추가할 것을 요구하기도 했다.

그러나 23일 임시회 제3차 경제건설위원회서 해당 조례안은 치열한 논의에도 불구하고 재적의원 7명 가운데 찬성 5, 반대 2로 원안 가결됐다.

30일 본회의에서 자유한국당 고옥자 의원의 반대토론으로 해당 조례안의 찬반을 놓고 민주당 김경희 의원을 제외한 출석의원 20명의 기명 거수 투표가 진행됐으나, 이마저도 찬성 11표, 반대 9표(자유한국당 의원 전원, 민주당 박재균 의원) 통과됐다.

이에 대해 지하상가 상인회 김덕경 부회장은 “이번 결과에 대해 많은 상인들이 혼란스러워 하고 있는데 춘천시는 아직까지 대책을 내놓지 않고 있다”고 답답한 심경을 토로하며 “구제책이 마련되지 않으면 상인들은 목숨 걸고 싸울 예정”이라고 말했다.

그러나 5월초까지 구제책을 마련하겠다는 춘천시의 당초 입장과는 달리 구제책 마련은 요원해 보인다.

춘천시 지하상가인수 TF 팀은 “구제책을 마련할지 않을지 결정조차 되지 않았다”며 “구제책을 마련한다고 해도 5월 15일 이전에 마련되진 않을 것”이라고 밝혔다.

한편, 춘천시가 관리권을 넘겨받는 올 9월부터 지하상가를 폐쇄하고 리모델링을 시행하는 일에 대해서도 “공사 규모가 작으면 한 달, 크면 6개월이 걸릴 예정이나 아직 규모에 대해 결정된 바는 없다”고 언급했다. 

유용준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