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간소개] 부역자들, 친일문인의 민낯
[신간소개] 부역자들, 친일문인의 민낯
  • 춘천사람들
  • 승인 2019.05.27 00: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장호철 지음 | 인문서원 펴냄 | 20,000원

 

“부끄러운 그들의 이름, 잊으면 우리의 이름이 된다.” 2차 세계대전 후 프랑스는 조국을 배반하고 나치에 협력한 문학·예술인에 대해서는 어떠한 탄원이나 구명운동도 받아들이지 않고 숙청했다. “그들이 도덕과 윤리의 상직적 존재”라고 봤기 때문이다. 그러나 우리는 35년 동안 일제의 식민 지배를 받았지만 그에 부역한 단 한 명의 문인도 단죄하지 못했다. 그 후 그들은 일말의 참회도 없이 해방된 독립 조국의 과실까지 아낌없이 챙겼다. 각종 문학단체의 대표를 역임하며 문화훈장을 받고, 나아가 문학상으로 기려지고 있기도 하다. 친일문학사에 대한 기억의 투쟁!

춘천광장서적 제공

강원 춘천시 퇴계농공로 10 (석사동) ☎263-6580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