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도시, 시민주체 거버넌스 형성이 중요
문화도시, 시민주체 거버넌스 형성이 중요
  • 유은숙 기자
  • 승인 2019.06.03 00:0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활동가 영역 넓혀 시민 영역 활성화하면 관은 정책으로 뒷바침”
시 문화재단, 문화도시 밑그림 위한 포럼·원탁회의 이어나가

춘천시가 문화도시를 위한 윤곽을 그려나가고 있다. 

춘천시문화재단(이사장 최돈선)은 지난달 27일 ‘제1차 춘천 문화도시와 거버넌스 포럼’을 개최하고 ‘민관의 거버넌스’를 구축하기 위한 논의의 장을 마련했다. 거버넌스란 ‘공공 서비스, 운영을 위한 민관의 협업시스템’으로 이해할 수 있다. 포럼엔 문화도시의 주체라 할 수 있는 관, 단체, 예술가, 조직들이 참여했다. 춘천사회혁신센터(센터장 박정환)에서 개최 됐으며 ‘문화컨설팅 바라’ 권순석 대표의 진행으로 지역문화진흥원 지금종 이사장, 영등포문화재단 강원재 대표이사, 청주시 문화도시팀 이자혜 전임연구원 순으로 발제했다.

시민이 주체되는 ‘거버넌스’로 문화도시의 윤곽을 그려나가려는 포럼이 지난달 27일 춘천사회혁신파크에서 열렸다. 영등포문화재단 강원재 대표이사는 ‘거버넌스란 사람이 주체가 되는 광장’이라고 설명한다.
시민이 주체되는 ‘거버넌스’로 문화도시의 윤곽을 그려나가려는 포럼이 지난달 27일 춘천사회혁신파크에서 열렸다. 영등포문화재단 강원재 대표이사는 ‘거버넌스란 사람이 주체가 되는 광장’이라고 설명한다.

‘문화도시와 거버넌스란 무엇인가?’라는 주제로 문화도시의 개념 이해를 도운 지금종 이사장은 문화도시의 의제로 ‘아름답고, 쾌적(청정, 안전)하며 재미있는 도시의 추구’를 내걸었다. 경관을 아름답게 하고 교통, 도로, 범죄 예방 등을 통해 쾌적한 도시를 만들고 문화예술 활동이 활발한 재미있는 도시가 그가 정의하는 문화도시다. 이를 위해 시민들은 자율성, 민주성이 최대한 발현된 상태로 참여해야 하고 관(官)은 이에 따라 발전계획을 고려해야 한다고 설명했다. 또 시민의 삶의 질 향상, 행복 등 문화도시 추진의 근본 목적을 추진방향으로 삼아야한다고 강조했다. 

영등포문화재단의 강 대표이사는 ‘거버넌스가 지역에 미치는 놀라운 힘’이라는 주제발표에 앞서 문화도시룰 ‘문화적인 사람들이 많은 도시’라고 정의했다. 이어 “문화도시는 지역과 세대, 인종, 종교, 성별의 범위를 넘어 인류 보편의 공통감에 호소하고 소통하고 수용케 하는 메시지와 양식이 통하는 도시”라고 설명했다. 추구하는 거버넌스 형태는 시의 경영 체계를 넘어 활동가의 영역이 넓어지며 서로 소통하고 협력해야 한다면서 ‘세운상가 공동체 재생사업’을 예로 들었다. 그는 “여러 사람들의 협의체로 만들어지는 광장, 누군가는 놀고 누군가는 다니고, 먹고, 말하고 하는 광장이 거버넌스의 개념”이라며 사람들이 주체여야 한다고 강조했다.

한편 문화재단은 춘천시도시재생지원센터(센터장 이순철), 춘천사회혁신센터, 강원도사회적경제지원센터(센터장 이강익)와 ‘춘천시 문화도시 조성을 위한 업무협약’을 맺고 향후 문화도시 조성을 위해 논의, 지원, 공동프로젝트 개발 및 시행에 상호 협력키로 했다.

춘천시는 오는 7일 문화예술회관에서 ‘내가 상상하는 문화도시란 무엇인가’를 주제로 100인 원탁회의를 열고 시민의 목소리를 듣는다.

유은숙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