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원 공공부문 노동자 총파업…“비정규직 철폐” 촉구
강원 공공부문 노동자 총파업…“비정규직 철폐” 촉구
  • 유용준 기자
  • 승인 2019.07.09 13:0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공공부문뿐 아니라 각계각층 노동자 3천500명 운집
무더위 속 노동탄압 중단과 구속자 석방 요구

강원지역 공공부문 비정규직 노동자들은 지난 4일 춘천 중앙로 로터리 일대에 모여 총파업 대회를 열고 임금인상과 비정규직 철폐를 촉구했다.

지난 4일 총파업 대회에 참여해 중앙로 로터리에서 강원도청으로 이어지는 길목을 가득 메운 3천500명의 노동자들.
지난 4일 총파업 대회에 참여해 중앙로 로터리에서 강원도청으로 이어지는 길목을 가득 메운 3천500명의 노동자들.

이날 총파업 본대회에 앞서 공공운수노조·서비스연맹은 강원도교육청 앞에서, 민주일반연맹은 강원도청 앞에서 사전대회를 진행했다.

민주노총 강원지역본부 주도 하에 진행된 본대회에는 공공부문 비정규직 노동자들뿐만 아니라 급식조리원, 환경미화원, 교수, 언론인 등 다양한 직종의 산별노조 노조원과 일반 노동자 등 각계각층의 노동자들이 참여했다. 도내 전역에서 모인 주최 측 추산 3천500여 명의 노동자들은 중앙로 로터리에서 강원도청으로 이어지는 길목을 가득 메웠다.

무더운 날씨에도 불구하고 집회 참가자들은 ‘실질적 사용자인 문재인 대통령이 교섭에 나올 것’과 ‘비정규직을 철폐하고 공정임금을 시행할 것’, ‘노동탄압을 중단하고 구속자를 석방할 것’을 요구했다.

유용준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