학생들도 참여하는 극일 운동, ‘일본을 넘어서자’
학생들도 참여하는 극일 운동, ‘일본을 넘어서자’
  • 홍석천 기자
  • 승인 2019.08.13 13:0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교육청, ‘한·일 갈등 관련 종합대책’ 발표…‘학생 주도적으로’ 지원
일본 다문화가정 학생이 차별받지 않도록 민주시민교육도 함께

강원도교육청(교육감 민병희)은 한·일 양국의 갈등 국면을 맞아 학교현장에서 추진할 구체적 대응방안을 담은 ‘일본을 넘어서자-한·일 갈등 관련 종합대책’을 수립하여 직속기관과 교육지원청, 학교로 배포한다고 밝혔다.

올바른 역사인식의 토대 위에서 변화하는 한·일 관계에 적극 대응하며, 교육구성원들의 주체적이고 지속적인 참여에 중점을 둔다는 방침이다. 교육 분야에서는 역사교육을 강화하고 이를 위해 현 상황의 구체적인 현실에 대한 공동수업자료를 제작하여 현장에 배부하여 활용토록 할 방침이다. 또한 단위 학교에서 학생자치회와 동아리 활동을 통해 일본 대응 관련 활동을 학생 주도적으로 할 수 있도록 지원한다. 나아가 교직원들을 위한 연수 자료를 제작하여 현 상황에 대한 구체적이고 실질적인 역량을 쌓아, 학생 지도는 물론 상호 토론 분위기를 이끌 수 있게 할 예정이다. 

사진은 강원도교육청이 한·일 역사인식을 위한 길잡이 영화로 선정한 ‘주전장’과 ‘김복동’의 포스터.
사진은 강원도교육청이 한·일 역사인식을 위한 길잡이 영화로 선정한 ‘주전장’과 ‘김복동’의 포스터.

한·일 역사인식을 위한 길잡이 영화로 ‘주전장’, ‘김복동’을 선정하기도 했다. 공동 관람을 추진하기로 하고 관련 영상을 소개할 계획이다. 동시에 일본 다문화가정 학생이 차별과 혐오의 대상이 되지 않도록 민주시민교육과 인권교육도 함께 실시할 예정이다.

사업 분야에서는 도교육청, 직속기관, 교육지원청은 일본교류사업 실행을 전면 취소하였으며, 단위 학교 차원의 교류 사업은 교육구성원들의 의견수렴과 민주적 토론 과정을 통해 방한·방일사업 재검토를 적극 권고했다. 일본산 물품구매 관련은 입찰, 수의계약 등 법률에 따르는 사항에 대해서는 입찰유보 및 시기를 재조정하기로 하였다.

또한 ‘한·일 갈등 관련 종합대책’과 함께 일제잔재청산 사업, 역사동아리 및 학생자치 활동 등을 유튜브 영상 제작이나 걸개그림을 통해 적극 홍보할 예정이다.

도교육청은 학생들이 개학하기 전에 계기교육을 위한 공동수업자료와 교사 연수 자료를 배부할 계획이며, 향후 상황에 따라 직속기관장이나 교장단 회의를 열어 급변하는 한일관계에 대응할 예정이다. 장주열 기획조정관은 “가장 중요한 것은 현 시기의 심각성에 대한 인식과 과거의 역사를 되풀이하지 않도록 구성원들의 협의와 민주적 절차에 따라 자발적 대응을 계획하여 지속적으로 힘 있게 실천하는 것”이라고 강조했다.  

홍석천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