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설] 미서훈 독립유공자의 서훈 추진에 관심을
[사설] 미서훈 독립유공자의 서훈 추진에 관심을
  • 춘천사람들
  • 승인 2019.08.12 00: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춘천사람들》은 대한민국 임시정부 수립 1백 주년인 올해 춘천지역의 독립유공자였지만 미처 국가로부터 공적을 인정받지 못한 분들에게 국가가 훈장 등 상을 내리도록 추천하자는 운동을 시작했다. 광복회강원도지부춘천연합지회, 춘천의병마을, 춘천역사문화연구회, 춘천고 총동문회, 소양고 총동문회와 함께 ‘춘천독립운동가 서훈 추진 범시민운동본부’(운동본부)를 꾸려 지난달 11일 춘천고등학교 교정에서 출범식을 갖고 이 일을 추진하기로 했다.

춘천지역 독립유공자 서훈의 역사를 꾸준히 연구해 온 춘천역사문화연구회의 오동철 사무국장에 따르면 춘천지역의 독립유공자 서훈은 이상하리만큼 적다고 한다. 오 국장의 표현을 빌리자면 “같은 독립운동을 했다고 역사에 기록되어 있는 경우에도 춘천을 제외한 홍천, 양구, 영월, 안동, 여주, 횡성 등의 지역 인사들은 서훈을 받았지만 춘천에서는 받은 이가 별로 없다”고 한다. 문제의 원인이 어디에 있는지 지금으로서는 정확히 알 수 없지만 부끄러운 것만은 틀림이 없다. 섣부른 추측인지 모르지만 그간 상해임시정부의 법통을 부정하고 독립운동의 역사를 오히려 묻어버리려 한 정당의 일당독재가 춘천지역을 지독하게 짓눌러 온 탓이 아닌가 하는 생각이 든다.

과거가 잘못되었다고 미래를 꿈꾸지 말아야 하는 법은 없다. 지금부터라도 새로 시작하는 기분으로 역사와 정신을 바로 세우면 된다. 다시는 다른 나라가 한반도와 대한민국을 지배하고 수탈하는 일이 벌어지는 일이 없도록 하겠다는 애국 애족의 정신을 이 땅에 굳건히 세우면 된다. 이를 위해서는 이 땅에 함께 살고 있는 내 이웃을 나만큼 사랑할 수 있어야 한다. 구한말 대한민국을 남의 나라에 고스란히 팔아넘긴 이른바 매국노라고 하는 자들이 품고 있었던 탐욕과 이기심을 버려야 한다. 

사실 이번에 우선적으로 보훈처에 서훈을 요청할 11명의 독립유공자들의 면면을 살펴보면 모두 자신보다는 나라와 동포를 먼저 생각했다는 공통점을 확인할 수 있다. 조선인이라면 법적인 절차를 크게 따질 것도 없이 언제 어디서는 막 잡아들여 고문할 수 있었던 상황에서 대한민국의 독립을 주창하거나 이를 도운 혐의로 실형을 살았던 분들이다. 김시묵, 김영래, 김재하, 박순택, 박우홍, 박유덕, 염경환, 유근택, 이홍래, 조흥환, 지태선(가나다 순) 열사가 그들이다.

민간으로 구성된 운동본부만의 힘으로는 이들 열사의 자취를 제대로 밝히기도 어렵고 유족들을 찾아 그 공적이 더욱 빛나게 하기도 쉽지 않아 춘천시의 행정지원을 요청했다. 이재수 시장이 운동본부의 취지에 공감하고 흔쾌히 상임고문직을 수락했다. 이에 따라 춘천시에서 서훈 업무를 담당하고 있는 복지정책과가 운동본부의 활동을 적극 지원하기로 했다. 춘천에 소재하고 있는 국가보훈처 강원서부보훈지청도 적극적인 활동을 약속했다.

운동본부의 발족식은 독립운동을 기리는 기념비(상록탑)가 있는 춘고에서 진행했지만 첫 서훈 요청서는 광복절 당일 타종행사가 진행되는 춘천시청에서 하기로 했다. 아베라는 일본 수상의 망언과 망상으로 마치 구한말의 일본을 보는 듯한 요즈음 더 이상 일본에게 굴복할 수 없다고 생각하는 국민이라면 서훈 요청서가 전달되는 광복절 타종행사에 관심을 가져야 하겠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