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찰칵!] 의암호의 고운 어리연
[찰칵!] 의암호의 고운 어리연
  • 이철훈 시민기자
  • 승인 2019.08.12 00: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을 찍는 시민기자들이 바라본 세상 이야기

무더위가 한창 기승을 부리고 불쾌지수가 최고를 향해 달리는 요즘 의암호의 고운 어리연은 보는 이의 마음을 예쁘게 다독인다. 송암스포츠타운 카누경기장에 가면 한창인 어리연 꽃밭을 볼 수 있다. 단 한낮에는 꽃들도 더위를 피해 물속으로 숨어버린다.

이철훈 시민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