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설] 춘천의 아픈 호소에 등 돌린 김진태 의원 토론회
[사설] 춘천의 아픈 호소에 등 돌린 김진태 의원 토론회
  • 춘천사람들
  • 승인 2019.08.26 00: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바야흐로 총선의 계절이 돌아온 모양이다. 김진태 의원이 ‘지역경제 토론회’을 연속해서 진행하겠다고 선언한 것을 보면 총선이 개막되었다 해도 과언이 아닌 것으로 보인다. 내년 4월이 총선인데 이렇게 빨리 선거 분위기를 띄우면 국력 낭비가 심각해지지 않을까 하는 우려가 든다. 지방선거, 국회의원 선거, 대통령선거가 나눠져 있어 가뜩이나 선거가 잦은데 자신이 선거에 이기겠다는 생각에만 사로잡혀 사실상 선거운동에 가까운 활동을 확대하면 나라 전체가 정치 홍수 속에서 헤어 나오지 못할 수 있어서다. 

토론회를 주최하는 의도는 차치하더라도 연속 토론회 ‘1탄’의 주제로 삼은 ‘제2경춘국도 성공적 착공’과 관련해서는 이해하기 어려운 측면이 있다. 춘천지역에서 활동하는 다양한 시민사회단체와 문화예술인이 연대하여 최근 검찰에 고발한 레고랜드 사업에 대해서는 일언반구도 없었기 때문이다. 김 의원과 같은 당 도의원들의 비판적인 기자회견까지 있었음에도 전혀 언급하지 않았다. 김 의원이 20대 국회의원으로 당선이 되자 가진 언론매체와의 인터뷰에서 제2경춘국도와 레고랜드의 완성을 지역의 핵심공약이라고 내세웠을 뿐만 아니라 서로 무관하지 않은 주제임에도 그렇다. 

핵심공약으로 내걸었으나 착공은커녕 고발만 당하고 있는 레고랜드를 언급하기는 쉽지 않았을 것이다. 그렇더라도 책임 있는 정치인이라면 진상을 밝히거나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노력하고 그 결과를 시민들에게 알려야 했다. 특혜 논란, 구속력 없는 계약, 국고 손실 등 레고랜드 사업은 위법 혐의가 다양하고도 짙다. 이런 상황이라면 검찰에 고발한 시민들의 주장을 함께 살펴보고 바로 잡기 위해 노력해야 마땅하다. 정부 공권력에 의해 국민들이 무시되고 아파한 세월호 참사, 5·18광주민주화항쟁에 대해서는 안 세워도 될 날을 세우더니 정작 비리 혐의가 짙은 일에 대해서는 입을 닫고 있다. 그저 가시적인 성과가 있을 것으로 보이는 제2경춘국도 착공을 ‘지역경제 토론회’ 첫 회 주제로 선정했을 뿐이다. 

사실 예비타당성조사를 면제하고 예산을 책정하는 것이 정부의 몫이고 여기에는 여당의 영향력이 아무래도 클 수밖에 없음은 어느 정도 세상 물정을 이해하는 사람이면 다 아는 사실이다. 그럼에도 ‘누가 예산을 땄는지 지역민은 다 안다’고 하면서 자신의 치적 홍보에만 열을 올린다면 누가 김 의원을 춘천지역 시민 대다수를 아우르는 대표자라고 인정할까?

일부 시민, 일부 국민만 감싸고도는 김 의원의 편 가르기는 어제오늘의 일이 아니어서 이번 토론회를 임하는 태도 역시 새삼스럽지 않긴 하다. 더 이상 이런 이야기를 하는 것이 입만 아픈 일이 되지 않을까 생각이 들긴 하지만 그래도 5·18 관련 망언에 대해서는 비판을 멈출 수가 없다. 국가기관이 법률을 통해서 인정하고 있는 광주민주화항쟁에 대해 북한군에 의한 폭동이라는 주장을 그치지 않고 있는 인사를 불러 국회토론회를 개최해 계엄군에 의해 무참히 학살당한 국민의 아픔을 다시 한 번 짓밟았다. 지난 2월 발족 당시 68개 단체였고 그 이후에도 지속적으로 늘어나고 있다는 ‘춘천망신 김진태 추방 범시민운동본부’ 소속 시민들이 200여 일째 전국적으로 활동하는 ‘5·18역사왜곡처벌농성단’과 함께 이번 김 의원 주최 토론회에 몰려가 국회의원 사퇴 등을 요구한 일이 토론회 보다 더 설득력 있게 다가오는 이유가 여기에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