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전거 마니아 축제 ‘그란폰도 대회’ 춘천서 열린다
자전거 마니아 축제 ‘그란폰도 대회’ 춘천서 열린다
  • 홍석천 기자
  • 승인 2019.08.26 17:1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산악도로 포함 장거리 코스 완주 … 다음달 7일 송암스포츠타운서
119㎞ 장거리 주행 2천여명 참가 … 명실상부 자전거 도시로 우뚝

자전거 마니아들의 축제인 그란폰도 대회가 춘천에서는 처음으로 개최된다.

춘천월드레저대회 조직위원회는 ‘2019 춘천 그란폰도 대회’가 다음 달 7일 송암스포츠타운에서 펼쳐진다고 밝혔다. 2019 춘천 레저대회의 한 종목인 이번 대회는 춘천시자전거연맹이 주최·주관하며 춘천월드레저대회 조직위가 후원한다.

춘천 그라폰도 대회 코스.
춘천 그라폰도 대회 코스.

일명 ‘자전거 마라톤’이라 불리는 그란폰도(Granfondo)는 산악도로를 포함한 장거리 도로코스를 주어진 시간 내에 완주하는 자전거 대회다. 자전거를 타고 의암호와 춘천호는 물론 화천 파로호까지 감상할 수 있는 흔치않은 기회에 지난달 접수인원 2천여 명이 일찌감치 마감됐다. 춘천 송암스포츠타운에서 출발해 고탄고개, 부다리고개, 배후령을 지나 다시 송암스포츠타운으로 돌아오는 119km 코스다. 완주자는 완주증과 함께 참가 기념품이 제공된다.

안전한 대회를 위해 조직위는 경찰 유도 차량과 대한자전거연맹 오토바이 유도원(마샬)을 배치하고 내리막 등 위험 구간에는 안전요원을 곳곳에 배치할 계획이다. 대회 당일인 9월 7일에는 오전 8시부터 오후 3시까지 일부 구간의 교통을 통제한다. 교통통제 구간은 신매사거리, 인형극장사거리, 신북사거리, 신동삼거리 등이며 해당 구간에 자전거가 통과할 때 일시적으로 교통을 통제한다. 경기 코스 진입차량은 우회 또는 상위 차로로 유도할 예정이며 교통혼잡을 최소화하기 위해 사전에 통제구간 주변에 안내 현수막을 설치하고 경찰, 안내요원 등을 배치할 예정이다.

조직위 관계자는 “춘천에서 열리는 첫 그란폰도 대회로 춘천이 명실 상부한 레저도시이자 자전거 도시임을 알리는 계기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홍석천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