새 학교급식시스템 시범운영 한 달…‘입장 차이’ 확인
새 학교급식시스템 시범운영 한 달…‘입장 차이’ 확인
  • 홍석천 기자
  • 승인 2019.10.14 16:07
  • 댓글 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학교급식 관계자들 모여 ‘소통의 날’ 행사 열고 문제 해결방안 모색
학교 측 “식재료 신청 시스템 불편…문제 발생 시 책임 물을 수 있나” 우려
지역먹거리통합지원센터 “공공급식 위한 센터를 일반 업체 다루듯 해선 곤란”

지난 8일 춘천지역먹거리통합지원센터(센터장 신진섭)에서 센터 직원, 담당 공무원, 영양교사, 영양사 등 학교급식 관계자들이 모여 새로운 방식의 급식시스템의 문제를 논의하고 해결방안을 모색하기 위한 ‘소통의 날’ 행사가 개최됐다. 

춘천시는 75억 원을 들여 농산물도매시장 내 2천985㎡ 규모의 부지에 춘천지역먹거리통합지원센터를 건립하면서 공공급식의 질을 높이고 춘천지역 농산물 등을 적극 이용하여 지역 농업 경제를 살리는데 일조하겠다는 포부를 밝혔다. 

현재는 춘천초교, 춘천중, 봉의고 등 춘천지역 9개 학교에서 시범운영 중이지만 내년에는 66개 학교로 확대하고 이후 학교뿐만 아니라 공공급식 전반으로 확대할 계획이다. 

학교급식 관계자들이 춘천지역먹거리통합지원센터의 식품 저장고를 둘러보고 있다.
학교급식 관계자들이 춘천지역먹거리통합지원센터의 식품 저장고를 둘러보고 있다.

이번 행사는 한 달간 시범운영한 결과를 바탕으로 문제를 분석하고 앞으로 나갈 방향을 모색하는 자리였다. 하지만 처음 시도하는 사업이니만큼 급식 관계자 사이의 입장에 따른 문제가 남아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학교 측은 수개월 내 시행될 사업임에도 불구하고 아직 준비가 충분하지 않다는 우려를 표명했다. 식재료를 신청하는 시스템의 불편이 가장 컸다.  수·발주 프로그램이 현재 사용하는 프로그램과 달라 일일이 다시 입력해야 하는 번거로움이 만만치 않다는 것이다. 센터 측은 어려움이 있는 것은 사실이지만 처음에만 입력하면 다음부터는 그대로 적용되기 때문에 큰 문제는 아니라는 입장이다. 게다가 기존의 프로그램은 학교급식에만 적용할 수 있는 것이기 때문에 공공급식 전반으로 확대하려면 사용이 어렵다고 덧붙였다. 다음으로는 현재 학생 수가 많은 학교일수록 단가가 낮아질 수밖에 없는 구조인데 센터를 통해 지원받으면 동일한 가격으로 제공받을 수 있는 것인지, 단가가 낮아지지 않아 규모가 큰 학교의 경우 전체 액수가 늘어나는 것인지에 대한 우려를 나타냈다. 센터 측은 현재 확답을 할 수는 없지만 학교 별로 단가 차이가 난다고 하더라도 가장 많은 학교에서 조차 현재보다 높은 액수가 책정되지는 않을 것이라고 전망했다. 이 밖에도 식재료에 대한 지원을 현금으로 받는 것이 아니라 센터를 통해 현물로 직접 제공받으면 문제가 발생할 경우 대체 재료를 확보하기가 어렵다는 주장과 함께 현재 업체의 중대한 실수가 있을 때에는 그에 따른 제제가 가해질 수 있지만 센터는 공공기관의 성격을 지닌 만큼 책임을 물을 수 없을 것이라는 우려 등도 나타냈다.

센터 측은 “우리는 일반 업체가 아니다. 춘천시 공공급식의 근본적인 변화를 도모하고자 건립된 센터이다. 학교 측에서 일반 업체와 같은 태도로 센터를 받아들이면 곤란하다. 발생하는 문제에 대해 업체에 책임을 묻듯 해서는 안 된다. 함께 고민하고 해결해야 할 문제이다”라며 서운함을 토로했다. 그러나 학교 측은 “학교급식에 차질이 생기면 민원을 받는 곳은 우리다. 철저한 준비가 되지 않으면 받아들이기 어렵다. 아무리 방향이 옳다고 하더라고 불안정한 시스템을 함께 안고 가기는 힘들다. 센터는 그 점을 이해해달라”고 말했다.

홍석천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시민 2019-11-06 20:15:25
춘천이 발전하려면 공공의 성격을 띈 기관이 앞장서서 급식을 주도해야 한다 지금은 너무 영양사들의 세계다
바뀌어야지 이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