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돗물, 취수원부터 수도꼭지까지 ‘스마트하게’ 관리한다
수돗물, 취수원부터 수도꼭지까지 ‘스마트하게’ 관리한다
  • 성다혜 기자
  • 승인 2019.10.29 12:0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시, ‘스마트 관망 관리 시스템’ 구축해 수량·수질 실시간 감시

춘천시정부는 수돗물을 안심하고 사용할 수 있도록 사업비 27억5천300만 원을 투입해 ‘스마트 관망 관리 시스템’을 구축한다.

스마트 관망 관리 시스템은 취수원에서부터 수도꼭지까지 수돗물 공급 전 과정에 정보통신기술을 접목해 실시간으로 수량과 수질을 감시하는 체계다. 이 시스템이 구축되면 탁수, 수질, 유량을 실시간으로 감시해 이상 징후 발생 시 수질기준을 초과하는 물을 자동으로 배출할 수 있게 된다.

춘천시에 스마트 관망 관리 시스템이 구축되면 실시간으로 수돗물의 수량과 수질을 감시해 이상 징후 발생 시 수질기준을 초과하는 물을 자동으로 배출할 수 있게 된다.
춘천시에 스마트 관망 관리 시스템이 구축되면 실시간으로 수돗물의 수량과 수질을 감시해 이상 징후 발생 시 수질기준을 초과하는 물을 자동으로 배출할 수 있게 된다.

춘천시 전역을 대상지로 삼아 시정부는 먼저 일일 단위 공급한 수돗물 파악 등을 위한 스마트 미터와 유량, 수압 감시 시스템을 구축할 예정이다. 이밖에도 수질 관리를 위해 관로에 정밀여과장치를 설치해 관내 이물질을 제거하고 관 끝까지 미생물을 적절하게 사멸할 수 있도록 재염소 설비를 추가할 계획이다.

올해 춘천시는 신북읍과 서면 일대에서 탁수현상이 발생하여 2천여 가구와 인근 군부대에 피해를 끼쳤다. 이에 시정부는 수돗물에 대한 불신을 해소하고자 ‘봄내음(飮)’으로 수돗물의 이름까지 지으면서 안전성 홍보에 나섰지만 이후에도 탁수현상이 나는 곳도 있었다.

시정부 관계자는 “올해 탁수현상이 발생한 이후 근본적인 재발 방지 대책을 수립하기 위해 노력해 왔다”며 “스마트 관망관리 시스템이 구축되면 시민 모두가 안심하고 수돗물을 사용할 수 있을 뿐만 아니라 수질사고가 발생했을 때도 신속하게 대응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성다혜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